연예일반

스포츠경향

[단독]유노윤호, 컵밥 광고 삭제

이세현 온라인기자 plee@kyunghyang.com 입력 2021. 03. 14. 09:0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그룹 동방신기 멤버 유노윤호를 둘러싼 논란이 이어지자 오뚜기 측은 그의 광고를 삭제했다. 오뚜기 제공


그룹 동방신기 멤버 유노윤호가 방역수칙 위반에 이어 불법 유흥주점 출입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오뚜기 측이 그의 광고를 삭제했다.

14일 광고계에 따르면 유노윤호가 지난해 발탁됐던 오뚜기 컵밥 광고 홍보물이 모두 삭제됐다. 오뚜기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도 그의 광고 영상이 비공개로 전환됐다.

앞서 유노윤호는 지난달 말 서울 강남구 청담동 소재 한 음식점에서 밤 10시를 넘어 자정까지 자리한 혐의(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바 있다.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유노윤호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그동안 저를 믿어주시고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큰 실망을 드리게 돼 죄송하다. 제 자신이 너무 부끄러워 스스로에게도 화가 한다. 좀 더 주의를 기울이지 못하고 잘못된 행동을 한 점 너무나 후회가 되고 죄송한 마음”이라며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지난 12일 MBC ‘뉴스데스크’ 보도에 따르면 유노윤호가 불법 회원제 유흥주점에 있었으며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는 과정에서 도주를 시도했다. 이에 대해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방역 수칙을 어긴 것 외에 잘못된 행동은 절대 하지 않았다. 유노윤호는 해당 장소에서 친구들끼리만 시간을 보냈고, 여성 종업원이 동석한 사실 역시 전혀 없다. 단속 당시 현장에는 여성 종업원이 아닌 결제를 위하여 관리자 분들이 있었을 뿐이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유노윤호는 단속 당시 도주를 시도한 사실이 전혀 없다. 오히려 경찰 및 관련 공무원들의 공무집행에 성실히 협조하여 곧바로 현장에서 신분 확인 후 귀가 조치를 받았다. 갑작스럽게 십여명의 사복경찰이 들이닥쳐 단속하는 상황에서 경찰관임을 인식하지 못했던 친구 일부가 당황해 항의하기는 했으나, 이는 유노윤호와는 관계없이 일어난 일이다”고 전했다.

소속사의 해명에도 유노윤호를 둘러싼 의혹은 줄지 않으면서 그가 출연 중인 배달앱 ‘요기요’ 광고가 삭제되는 등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

이세현 온라인기자 plee@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