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공식]홍현희 "학폭 폭로자 사과 받고 고소 취하" (전문)

이지현 입력 2021. 03. 13. 08:11

기사 도구 모음

개그우먼 홍현희가 학폭 의혹을 제기한 K씨에게 사과를 받고 고소를 취하했다.

13일 홍현희 소속사 블리스엔터테인먼트 측은 "홍현희는 지난 11일 허위 사실로 명예를 훼손한 K씨에 대해 고소장을 접수했습니다"라며 "하지만 K씨는 대면하자는 홍현희의 주장에 12일 연락해왔으며, 기억의 오류가 있었다고 사과했습니다. 네이트판에 게재된 글들은 현재 K씨가 모두 내린 상태입니다"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개그우먼 홍현희가 학폭 의혹을 제기한 K씨에게 사과를 받고 고소를 취하했다.

13일 홍현희 소속사 블리스엔터테인먼트 측은 "홍현희는 지난 11일 허위 사실로 명예를 훼손한 K씨에 대해 고소장을 접수했습니다"라며 "하지만 K씨는 대면하자는 홍현희의 주장에 12일 연락해왔으며, 기억의 오류가 있었다고 사과했습니다. 네이트판에 게재된 글들은 현재 K씨가 모두 내린 상태입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홍현희는 K씨를 만나 사과받고 고소를 취하하기로 결정했으며, 고소 취하서를 제출했습니다"라고 밝혔다.

앞서 홍현희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학교 폭력 가해자라는 의혹이 불거졌다. 홍현희와 고등학교 동창이라는 K씨는 홍현희 무리 주도 하에 정서적 왕따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K씨는 "나는 여전히 왜 왕따를 당했는지 이유를 모르겠고, 딱히 너랑 어떠한 관계가 있던 것도 아닌데, 너와 무리들은 왜 나와 J양을 왕따 만들어 즐거워 했니? J양의 외모를 지적하며 왕따 시키던 모습도 떠올라"라며 "교실에 있는 시간이 지옥 같았고 하루하루 울면서 학교를 다녔으며 학업 성적은 물론이고, 이후 몇 년간 우울증으로 힘든 시기를 보냈다. 너의 언행으로 인해 계속 트라우마로 지내는 사람이 있는데, 방송에서 개그하는 자체도 나대는 것도 참 거북하다. 과연 너는 지난 날에 떳떳하니?"라고 반문했다.

하지만 이에 홍현희는 소속사를 통해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고 있는 홍현희 학교 폭력 폭로 글은 사실이 아니며, 해당 글의 작성자는 이미 수년 전부터 상습적으로 이런 글을 써왔다"며 "홍현희 씨의 말에 따르면 '학창시절 내 외모도 지금과 다를 바 없었는데 무슨 친구 외모 비하를 하면서 왕따를 시켰겠는가. 말이 안 되는 소리'라며 당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특히 "'절대 사실이 아니다. 정말 떳떳한 만큼 이제 차라리 나타나서 대면하자'고 전했다"고 밝혔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홍현희 소속사 블리스엔터테인먼트입니다.

홍현희씨는 지난 11일 허위 사실로 명예를 훼손한 K씨에 대해 고소장을 접수했습니다.

K씨는 대면하자는 홍현희씨의 주장에 12일 연락해왔으며, 기억의 오류가 있었다고 사과했습니다.

네이트판에 게재된 글들은 현재 K씨가 모두 내린 상태입니다.

이에 홍현희씨는 K씨를 만나 사과받고 고소를 취하하기로 결정했으며, 고소 취하서를 제출했습니다.

감사합니다.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