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포츠투데이

조병규 분노 "아닌 걸 어떻게 증명하나, 허위글 유포 끝까지 갈 것" [전문]

현혜선 기자 입력 2021. 03. 10. 12:23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병규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배우 조병규가 이어지는 학교 폭력 논란에 직접 나섰다.

조병규는 10일 자신의 SNS에 "익명의 악의적인 글에 더 이상 반응하지 말자라고 굳게 다짐했지만 도저히 못보겠어서 글 올린다"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조병규는 "저는 아닌 걸 대체 어떻게 증명해야 하는 거냐. 11년 전 일들 길게는 16년 전 일들을 어떻게 다 기억해내서 증명해야 하냐. 난 살면서 누군가에게 상처 하나 안 주고 산 사람도 아니고 성장 과정 중에 모두와 성인군자처럼 친하게 산 사람도 아니다. 왜소하다는 이유로 돈을 갈취당하기도 했고, 폭행을 당한 전적이 있는데 그럼 나도 피해자냐"고 호소했다.

이어 "이미 10년의 커리어는 무너졌고 진행하기로 한 작품 모두 보류했다. 손해를 본 금액은 이루 말할 수 없다. 정신적 피해? 폭로 글이 터진 이후 집 밖을 나갈 때도 바닥만 보고 몇 주간 잠이 뭔지 모르고 살았다. 나는 감정 호소문이고 익명의 얼굴 모르는 사람의 글은 진심이냐"고 분노했다.

그러면서 "변호사, 소속사는 돈으로 압박한적 없고 그게 협박으로 느껴진다면 내용 증면은 어떻게 보내고 타국에 있는 익명의 당신께 어떻게 상황을 전달하냐. 당신은 지인을 통해 변호사께 먼저 연락이 왔고 먼저 선처를 구했다. 왜 지인을 통해 사과문의 내용을 보내 변호사께 의견을 여쭙나. 익명의 글을 올렸을 때처럼 누군가의 의지가 아닌 본인 의지로 하고 난 후 선처를 해도 모자랄 판에 선처가 확실치 않으니 의견을 바꾸는지 이해가 안 간다. 그리고 당신의 불성실로 인한 해고를 남탓하지 마라. 이미 이 안건이 계속된 가십거리로 소비되면 제가 큰 피해를 본다는 걸 너무 잘 알고 있다"고 울분을 토했다.

끝으로 조병규는 "최소한의 품위는 지키려 했지만 나도 인간이고 타격이 있기에 나를 지키려 다 내려놓고 이야기한다. 허위글 유포한 사람부터 악플까지 끝까지 가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조병규는 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여 KBS '컴백홈'에서 하차한 바 있다.

◆ 이하 조병규의 SNS 글 전문

익명의 악의적인 글들에 더 이상 반응하지 말자라고 굳게 다짐했지만 도저히 못보겠어서 글 올립니다.

저는 아닌 걸 대체 어떻게 증명해야 하는건가요? 11년 전의 일들 길게는 16년 전의 일들을 어떻게 다 기억해내서 증명해야 하나요. 맞습니다. 저 살면서 누군가에게 상처 하나 안주고 산 사람도 아니고 성장과정중에 모두와 성인군자처럼 친하게 산 사람도 아닙니다. 왜소하다는 이유로 돈을 갈취당하기도 했고 폭행을 당한 전적이 있는데 그럼 지금부터 저도 피해자인가요?

학교라는 곳은 자아가 완벽히 형성이 되기 전 많은 시행착오, 갈등, 배움을 통해 좋은 어른, 사회인이 되라고 있는 곳이라 생각합니다. 저도 앞서 말한 시행착오, 갈등, 배움 있었습니다.

단, 법적 윤리적 도의적 선 안에서요. 그걸 부정하지 않겠습니다. 저는 왜 배우라는 직업의 책임으로 배우라는 꿈이 없었던 시절 사실이 아닌 유년시절에 대해 사과를 해야 하나요. 이런 부분이 문제라면 사과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저 매 학교 매 학년 모두와 친하지 않았고 모두와 친구인 적 없습니다. 소수와 친했고 제 친구들은 정말 괜찮은 사람들이었습니다. 그런 제 좁은 인간관계 그리고 관계없는 사람들의 악감정에 대한 무관심이 문제였던 것 같습니다. 이미 10년의 커리어는 무너졌고 진행하기로 한 작품 모두 보류했습니다. 손해를 본 금액이요. 이루 말할수 없습니다. 정신적 피해요? 폭로글이 터진 이후 집 밖을 나갈때도 바닥만 보고 몇 주간 잠이 뭔지 모르고 살았습니다.

저는 감정호소문이고 익명의 얼굴 모르는 사람의 글은 진심인가요?

변호사, 소속사는 돈으로 압박한 적 없고 그게 협박으로 느껴진다면 내용증명은 어떻게 보내고 타국에 있는 익명의 당신께 어떻게 상황을 전달하죠?

당신은 지인을 통해 변호사께 먼저 연락이 왔고 먼저 선처를 구했습니다. 왜 지인을 통해 사과문의 내용을 보내 변호사께 의견을 여쭙나요? 익명의 글을 올렸을때처럼 누군가의 의지가 아닌 본인 의지로 하고 난 후 선처를 해도 모자랄 판에 선처가 확실치 않으니 의견을 바꾸는지 이해가 안갑니다. 그리고 당신의 불성실로 인한 해고를 남탓하지 마십시요. 이미 이 안건이 계속된 가십거리로 소비되면 제가 큰 피해를 본다는 걸 너무 잘알고 있습니다. 저 사람은요.

공모자요 왜 그렇게 예기하는지 본인이 제일 잘 알거라고 생각합니다.

이제 다 의미없고 빈손으로 본인과 같은 입장에서 대응할수 있게 해줘서 감사합니다. 더 이상 제 소중한 사람들 소속사까지 피해보는 일 만들고 싶지않고 고생시키고 싶지 않습니다.

최소한의 품위는 지키려 했지만 저도 인간이고 타격이 있기에 저를 지키려 다 내려놓고 얘기합니다.

허위글 유포 한 사람부터 악플까지 끝까지 가겠습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Copyright ⓒ stoo.com All Rights Reserved.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