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포츠동아

박지훈 '멀리서 보면 푸른 봄', KBS 월화극..6월 첫방송 [공식]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입력 2021. 03. 09. 14:48

기사 도구 모음

가수 겸 배우 박지훈이 출연하는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이 KBS 2TV 6월에 편성을 확정하며 싱그러운 청춘 에너지로 설렘 가득한 캠퍼스 로맨스를 이끌어간다.

박지훈이 출연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본격 제작에 들어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싱그러운 캠퍼스 로맨스
"20대의 이야기인 만큼 공감가" 소감
찰떡 싱크로율 예고
[동아닷컴]
가수 겸 배우 박지훈이 출연하는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이 KBS 2TV 6월에 편성을 확정하며 싱그러운 청춘 에너지로 설렘 가득한 캠퍼스 로맨스를 이끌어간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연출 김정현/ 극본 고연수)은 ‘인생은 멀리서 보면 희극이고 가까이서 보면 비극이다’라는 말에서 비롯되는 제목처럼, 인생의 푸른 봄을 살아가야 할 20대들의 현실을 담은 이야기다.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하는 이 작품은 푸른듯 보이지만 각자의 삶을 고군분투하며 살아가는 청춘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박지훈은 잘생긴 외모에 유복한 환경에서 자란 착한 새내기 대학생 여준 역을 맡는다. 겉보기엔 구김살 없이 사교성이 좋아 보이지만, 남모를 상처를 지닌 인물이다. 박지훈은 이전 작품인 ‘연애혁명’에서 주인공 공주영과 싱크로율 높은 연기로 주목을 받은 만큼, 이번 작품을 통해 따뜻하면서도 날카로운 캐릭터를 어떻게 그려낼지 벌써부터 관심이 집중된다.

박지훈은 “20대의 이야기인 만큼 공감가는 부분이 많아서 대본을 재미있게 읽었다. 여준 캐릭터는 이중적인 면을 그려내야 하기에 많은 고민과 노력이 필요한 캐릭터이다. 최선을 다해서 준비하고 있으니 많은 관심과 애정 부탁드린다"라고 소감을 밝혀 기대감을 더하고 있다.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주인공 여준 역에 박지훈, 그리고 남수현 역에 배인혁, 김수빈 역에 강민아가 출연을 확정해 큰 화제가 되고 있다.

박지훈은 2007년 SBS 드라마 ‘왕과 나’를 통해 아역배우로 데뷔했으며,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 선발된 그룹 워너원 멤버를 거쳐 현재 솔로로 활동 중이다. 또 그는 지난해 JTBC 드라마 ‘조선혼담 공작소 꽃파당’, 카카오TV ‘연애혁명’ 등에 출연해 연기자 활동을 병행했다.

박지훈이 출연하는 KBS 2TV 새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은 본격 제작에 들어갔다.

사진 제공: 마루기획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