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C연예

오마이걸 승희 소속사 "탱크로부터 악의적인 괴롭힘, 민형사상 대응" [종합]

김경희 입력 2021. 03. 08. 20:01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마이걸 승희 관련 프로듀서 겸 가수 탱크(본명 안진웅)의 디스에 대해 오마이걸의 소속사 WM엔터테인먼트가 공식 입장을 내걸고 아티스트를 보호했다.

iMBC 연예뉴스 사진


7일 프로듀서 겸 가수 탱크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디스곡] TANK(탱크) - '순이' / [Diss Track] TANK - 'Suni'라는 영상을 업로드 했다. 해당 영상에는 걸그룹 멤버에 대한 비방의 내용이 가사로, 또한 얼굴만 검게 칠해진 걸그룹 멤버의 사진이 배경으로 제작되어 있어 누구인지 쉽게 유추할 수 있게 하였다. 굉장히 사적이고 적나라하고 저급하게 작성된 가사로 해당 인물을 비방한 내용이었다.

이 영상으로 인해 8일 내내 오마이걸의 멤버 승희가 거론되었고, 탱크는 자신의 SNS에 승희가 "안진웅이 사랑한다"라고 말하는 영상을 게시하며 승희와 남다른 친분이 있는 듯 보이기도 하였다. 친분이 있었던 사이었는데 왜 갑작스레 이런 디스곡을 만들어 승희를 비난하는지 네티즌들이 어리둥절해 있는 와중 오마이걸의 소속사는 이 둘 사이에 있었던 일을 구체적으로 설명하며 탱크를 민형사상 소송할 것임을 밝혔다.

소속사에 의하면 탱크와 승희는 한국예고 선후배이자 업계 선후배 사이로 2020년 12월 탱크가 동창들에게 유서와 함께 극단적인 선택을 할 것임을 암시하는 메시지를 보냈고, 이를 말리기위한 순수한 노력으로 승희는 탱크에게 찾아가 응원을 했다고 한다. 하지만 이 사건 이후 탱크는 승희에게 과도한 집착을 했고 승희가 받아주지 않자 승희를 협박해왔다고 한다. 이로인해 승희도 심각한 공황장애가 와 탱크와 연락을 끊자 탱크가 진실을 왜곡하는 디스곡을 만들어 자신의 인스타그램과 유튜브에 게시했다고 한다.

이에 오마이걸의 소속사는 허위사실 유포와 협박죄, 인격권 침해를 비롯한 민형사상의 모든 법적 조치를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가능한 최선의 조치로 엄중히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탱크는 이미 리쌍의 길을 비난하며 유명세를 얻은 경험이 있는 인물이다. 선의를 베푼 주변 지인들을 이용해 그가 얻으려는게 과연 무엇인지 목적을 의심하게 하는 행동이다. 탱크는 디스영상 개제이후 후원을 종용하는 게시물을 올리며 사안의 심각성에 대해 별다른 반응을 보이고 있지 않다. 단순히 이용했다고 하기엔 오마이걸 승희가 입은 상처와 데미지는 어마어마하다. 대다수 팬들은 "선고소 후공지해도 괜찮다."라며 근거없는 폭로나 일방적인 주장으로 상처를 입은 아티스트를 보호하는데 더 소속사가 애써야 한다는 의견을 내고 있다.

다음은 오마이걸 승희 소속사 입장 전문이다.

안녕하세요. WM엔터테인먼트입니다.

우선 소속 아티스트인 승희와 관련한 이슈로 심려를 끼치게 되어 걱정을 하고 계실 팬분들에게 죄송하단 말씀을 드립니다.

승희와 작곡가 탱크는 한국예고 선후배이자 업계 선후배 사이입니다. 승희는 현재 탱크로부터 악의적인 괴롭힘을 당하고 있는 피해자라는 점을 명확하게 밝히고자 합니다.

1. 2020년 12월 7일 탱크는 선후배로 지내고 있던 승희와 그녀의 고등학교 동창에게 자신의 유서 내용과 함께 몇 분 뒤 자신이 극단적 선택을 할 것이고, 책상 위에 칼을 올려놓고 있다는 내용을 담은 메시지를 보내왔습니다.

승희는 탱크가 평소 불안정한 심리를 갖고 있었기에 실제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려는 시그널이라는 생각했고, 한 생명을 살려야 한다는 마음으로 평소 그와 곡 작업을 하고 지내던 지인 언니에게 전화를 걸어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지인 언니는 곧바로 경찰에게 전화를 걸어 신고를 했습니다.

2. 지인 언니와 함께 현장에 간 승희는 탱크가 또다시 극단적인 선택을 시도하게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당신은 누구에게나 충분히 사랑받을 수 있는 사람이라는 의미로 그를 응원했습니다. 이는 극단적 시도를 멈추게 하려는 승희의 순수한 노력이었습니다.

3. 이 사건을 계기로 탱크는 자신을 죽음으로부터 살려냈다는 근거로 정신과 진료기록을 보내며 과도한 집착을 시작했습니다. 그는 자신이 진료를 받는 병원의 정신과 의사가 승희는 그에게 약이고, 그 친구에게 병이 나을 수 있도록 앞으로도 곁에서 도와달라고 했다며 정신적으로 압박했습니다. 또한 그는 '사랑’이라는 단어에 실제와는 다른 과도한 의미를 부여하며 집착성 메시지를 보냈고, 일방적으로 구애를 하는 사태에 이르렀습니다.

4. 자신의 감정이 받아들여지지 않자 탱크는 자신은 곧 극단적 선택을 할 것이고, 언론을 통해 승희는 온 세상에 영원히 기억에 남게 될 것이라는 내용을 담은 협박성 메시지를 보내 공포에 떨게 했습니다.

5. 결국 지난 12월 7일부터 현재까지 약 2달 동안 승희는 극심한 정신과 고통과 불안 속에 정상적으로 스케줄을 소화할 수 없을 정도로 심각한 공황장애를 호소하였고, 비록 학교 선배이자 업계 선배이지만 더 이상 연락을 지속할 수 없다는 판단에 연락을 끊었습니다.

6. 이후 탱크는 진실을 왜곡하는 명백한 허위 사실이 담긴 영상과 사진 등을 자신의 SNS와 유튜브에 게시하였습니다.

당사는 더 이상 소속 아티스트인 승희가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마치 가해자인 것처럼 진실을 왜곡하고 승희의 선량한 마음을 이용해 지속적인 괴롭힘을 가해 온 탱크를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더불어 그는 승희뿐만 아니라 주변 지인들을 비롯해 다른 아티스트들에게도 상습적으로 극단적 선택을 암시, 정신적 괴로움을 호소하는 등의 영상과 메시지를 보내어 괴롭혀 온 것으로 파악되었습니다.

이에 당사는 허위사실 유포와 협박죄, 인격권 침해를 비롯한 민형사상의 모든 법적 조치를 진행하고 있으며, 앞으로 어떠한 합의나 선처 없이 가능한 최선의 조치로 엄중히 대응할 예정입니다.

iMBC 김경희 | 사진 iMBC

저작권자(c) MBC연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