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티비뉴스

[단독]왕빛나도 '달뜨강' 재촬영 출연료 안 받는다..윤상호 감독과 의리

심언경 기자 입력 2021. 03. 08. 17:16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왕빛나가 '달이 뜨는 강'의 재촬영 출연료를 받지 않기로 결정했다.

8일 스포티비뉴스 취재에 따르면 왕빛나는 지수의 하차로 KBS2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의 재촬영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출연료를 받지 않기로 했다.

이 가운데 고건 역의 이지훈에 이어 진비 역의 왕빛나까지 '달이 뜨는 강'의 재촬영에 대한 출연료를 받지 않겠다고 해,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왕빛나.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배우 왕빛나가 '달이 뜨는 강'의 재촬영 출연료를 받지 않기로 결정했다.

8일 스포티비뉴스 취재에 따르면 왕빛나는 지수의 하차로 KBS2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의 재촬영이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출연료를 받지 않기로 했다.

앞서 '달이 뜨는 강'은 95% 이상 촬영을 마치고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으나, 온달 역을 맡았던 지수가 학폭 논란에 휘말리면서 위기를 맞게 됐다. 지수가 하차하고 나인우가 합류하면서 대부분의 촬영분을 포기해야 하는 상황이 온 것이다.

이 가운데 고건 역의 이지훈에 이어 진비 역의 왕빛나까지 '달이 뜨는 강'의 재촬영에 대한 출연료를 받지 않겠다고 해, 훈훈함을 자아내고 있다.

이엘라이즈 측은 이날 스포티비뉴스에 "제작사 측에서 별다른 요청은 없었지만 재촬영 출연료를 받지 않기로 했다"며 "특히 왕빛나는 윤상호 감독의 전작인 '바람과 구름과 비'에도 특별 출연을 했을 정도로 윤상호 감독과 친분이 있다. 조금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다"라고 전했다.

'달이 뜨는 강'은 매주 월, 화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스포티비뉴스=심언경 기자 notglasses@spotvnews.co.kr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