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경향

권민아 "가해자는 신지민 뿐" [종합]

이세현 온라인기자 plee@kyunghyang.com 입력 2021. 03. 08. 16:56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권민아 SNS


그룹 AOA 출신 권민아가 중학교 시절 자신을 성폭행한 가해자가 유명인이 아니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에게 가해자는 신지민 단 한 사람뿐”이라고 강조했다.

권민아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하루 종일 잘 생각이었는데 아침에 많은 연락이 왔다. 어제 얘기했던 중학교 시절 내게 성폭행을 했다는 남자 선배가 유명인이라고 기사가 떴더라. 셀럽인지, 연예인인지, 이름 대면 온 국민이 알 사람인지 다들 궁금해하길래 말한다. 그런 사람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앞서 “중학생 때 선배들한테 성폭행을 당했으며 맥주병으로 맞아 온몸이 멍 들었던 적 있다. 이름 대면 알 수 있는 유명인이다. 이후 친구 삼촌이 가해자를 혼냈고 사과를 받았다”고 전한 바 있다.

권민아는 “부산에서 내가 중학생일 때 이름 들으면 알만한 유명한 일진, 조폭 그런 사람이었다. 지금 뭐 하고 사는지는 모른다. 나보다 한두 살 많았던 선배였다. 일진 중에 유명했다. 온 국민이 알만한 유명인은 아니다. 그 선배 얼굴을 모르는 나도 이름 정도는 알고 있었고 싸움으로 유명했던 사람이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한테 가해자는 신지민이다. 계속 언급하고 싶은 부분은 10년 넘게 괴롭힌 사람이지 A씨가 아니다. 사람들은 수위 조절하느라 뭐 어떻게 당했고 저렇게 당했고 얘기한다. 충격적이겠지만 많은 것을 당하고 살았다. 얼마나 크게 당했는지가 문제가 아니다. 인정과 사과가 없으면 사람을 돌아버리게 만들고 꿈도 포기하게 만든다”고 호소했다. 이어 “이제부터 하고 싶은 말 있으면 다 할 것이다. 내가 죄 짓고 산 사람은 아니지 않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권민아는 지난 라이브 방송 때 “알바를 못 하고 있다. 집값도 많이 오르고. 대통령께서 집값을 너무 많이 올리셔 가지고” “백신도 맞아야 하는데 백신 맞고 자꾸 잘못되는 경우가 많아서… 우리나라는 잘 돌아가는 건가” “대통령님 맞으면 맞으려고요” 등 정치적 발언을 한 부분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정치 발언이 위험한 거 안다. 난 공인이기 전에 대한민국 국민 중 한 사람이다. 국민으로서 한 말이다. 과거 한창 정치에 관심이 생겨 기사를 많이 봤다. 국민들이 분노해서 적은 댓글도 많이 봤고 나도 공감했다. 어제는 그냥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얘기했던 것”이라며 “내가 하고 싶은 말은 우리나라를 위해 일해주시는 분들이 조금만 더 국민의 소리를 들어줬으면 좋겠다는 거다. 우리들의 의견에 더 귀 기울이면 더 좋지 않을까”라고 소신을 전했다.

이세현 온라인기자 plee@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