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미스트롯2 스페셜' 김다현X김태연 경연과정 풀스토리 공개 '감동의 효심'

황혜진 입력 2021. 03. 08. 16:03

기사 도구 모음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 출연자 김다현, 김태연의 감동적인 비화가 공개된다.

3월 8일 오후 10시 TV조선 '미스트롯2-7공주 스페셜' 2부에서 '내일은 미스트롯2' 최종 美를 차지한 김다현과 4위를 차지한 김태연의 경연 과정이 소개된다.

결승전에서 인생곡으로 선택한 김다현의 '어머니'와 김태연의 '아버지의 강'의 선정 이유와 효심 가득한 딸들의 뒤를 묵묵히 지켜준 부모님의 감동 스토리도 공개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황혜진 기자]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2' 출연자 김다현, 김태연의 감동적인 비화가 공개된다.

3월 8일 오후 10시 TV조선 '미스트롯2-7공주 스페셜' 2부에서 '내일은 미스트롯2' 최종 美를 차지한 김다현과 4위를 차지한 김태연의 경연 과정이 소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결승 생방송 당시 미성년자이기 때문에 조기 퇴근한 김다현과 김태연은 그 시각 어떠한 모습으로 손에 땀을 쥐는 결과 발표의 순간을 기다리고 있었는지 생생한 비하인드 스토리가 공개된다. 결승전에서 인생곡으로 선택한 김다현의 ‘어머니’와 김태연의 ‘아버지의 강’의 선정 이유와 효심 가득한 딸들의 뒤를 묵묵히 지켜준 부모님의 감동 스토리도 공개된다.

무대 위에 모습과는 다른 반전 모습도 방송에서 만날 수 있다. 김다현은 첫 예선 경연 후 탈락 위기에 처했지만 덤덤하게 무대를 내려갔다. 하지만 인터뷰 도중 눈물이 터져버리고 기대치에 대한 부담감을 토로했다.

그러나 이후 경연 후에 쌓인 스트레스를 푸는 예상 외의 화끈한 방법을 보여주며 제작진을 깜짝 놀라게 하고, TOP7 최종 결과 발표 순간에는 온 가족이 잠들지 못하고 특히 걱정하는 아버지 김봉곤을 격려하는 다부진 모습을 보이는 등 어른스러운 면모를 선보인다.

10살 김태연은 이번 '미스트롯2'에서 무대 위를 휘젓는 ‘아기호랑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경연마다 레전드 무대를 선보였다. 그러나 깜짝 퍼포먼스 ‘상모돌리기’를 하기 위해 남모를 고통이 있었다고 고백하고, 경연 압박감에 견디기 힘들었던 10살 김태연은 “경연? 다시는 안 한다!”고 털어놓는다. 마스터 장민호를 향한 소녀 팬심을 드러내며 연습 도중 마스터 장민호와의 깜짝 전화 연결에 역대급 긴장된 모습을 보여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사진=TV조선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