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뉴스엔

김태균 "지상렬, ♥신봉선에 마음 열리는 느낌 들더라"(컬투쇼)

이해정 입력 2021. 03. 08. 14:30

기사 도구 모음

김태균이 절친 지상렬이 신봉선에 마음이 열린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김태균과 김민경은 지난 7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 출연한 지상렬, 신봉선을 언급했다.

김태균은 "처음엔 방송이니까 그러려니 했는데 중간 지나니까 지상렬 마음 열리는 게 느껴지더라"고 놀랐다.

한편 지난 7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팽현숙 최양락 부부는 지상렬, 신봉선의 소개팅을 주선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해정 기자]

김태균이 절친 지상렬이 신봉선에 마음이 열린 것 같다고 말했다.

3월 8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스페셜DJ 김민경이 함께했다.

이날 김태균과 김민경은 지난 7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 출연한 지상렬, 신봉선을 언급했다.

김태균은 "처음엔 방송이니까 그러려니 했는데 중간 지나니까 지상렬 마음 열리는 게 느껴지더라"고 놀랐다.

이에 김민경은 "신봉선 언니가 개그맨 되기 전부터 봤는데 여자로서 매력이 정말 많다. 남자들이 많이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어 "센 언니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속이 엄청 여리다. 지상렬 선배 노력하시는 모습이 재밌더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 7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팽현숙 최양락 부부는 지상렬, 신봉선의 소개팅을 주선했다.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뉴스엔 이해정 haeju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