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김혜선, ♥︎독일인 남편과 갈등 있나?..'애로부부' 출격[공식]

선미경 입력 2021. 03. 08. 13:57 수정 2021. 03. 08. 14:00

기사 도구 모음

종합편성채널 채널A와 SKY가 공동 제작하는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의 '속터뷰' 코너에 사상 최초로 '외국인 남편'이 출격한다.

'애로부부' 제작진은 5일 "개그우먼 김혜선과 독일인 남편 스테판 지겔 씨가 최근 '속터뷰' 녹화를 마쳤다"고 밝히며, 또 한 번의 화제몰이를 예고했다.

김혜선과 스테판 지겔 부부의 '속터뷰'는 이달 중으로 방송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선미경 기자] 종합편성채널 채널A와 SKY가 공동 제작하는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의 ‘속터뷰’ 코너에 사상 최초로 ‘외국인 남편’이 출격한다.

‘애로부부’ 제작진은 5일 “개그우먼 김혜선과 독일인 남편 스테판 지겔 씨가 최근 ‘속터뷰’ 녹화를 마쳤다”고 밝히며, 또 한 번의 화제몰이를 예고했다.

김혜선은 지난 2011년 KBS 공채 26기 개그우먼으로 데뷔했으며, 연극 무대에서도 뛰어난 실력을 보였다. 또한 피트니스에도 일가견이 있어 잘 다져진 몸 관리로도 유명하다.

독일 유학을 떠나기도 했던 김혜선은 2018년 2살 연하의 독일인 남편 스테판 지겔과 결혼식을 올려 화제를 모았다. 두 사람은 독일에서 만나 2년 열애 끝에 결혼에 골인했으며, 최근까지도 동반 방송 출연을 하는 것은 물론 익살스러운 인증샷을 SNS에 다수 공개하며 ‘잉꼬부부’의 모습을 보여왔다. 이런 두 사람의 ‘속터뷰’가 과연 어떤 고민을 담고 있을지가 주목된다.

김혜선과 스테판 지겔 부부의 '속터뷰'는 이달 중으로 방송될 예정이다. /seon@osen.co.kr

[사진]SKY, 채널A 제공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