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권민아, 성폭행 피해 고백 "가해자=유명인"→"지민에 사과 못 받았다" 폭로 [종합]

이우주 입력 2021. 03. 08. 12:49 수정 2021. 03. 08. 16:33

기사 도구 모음

AOA 출신 권민아가 과거 유명인에게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고 고백했다.

또한 AOA 활동 당시 자신을 괴롭혔던 지민에게 아직 사과를 받지 못했다고 폭로를 이어갔다.

권민아는 지난해 10년간 이어진 지민의 괴롭힘으로 AOA를 탈퇴,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했다고 폭로했다.

"소설"이라고 일축하던 지민은 권민아의 계속된 폭로에 결국 AOA를 탈퇴, 연예계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AOA 출신 권민아가 과거 유명인에게 성폭행 피해를 당했다고 고백했다. 또한 AOA 활동 당시 자신을 괴롭혔던 지민에게 아직 사과를 받지 못했다고 폭로를 이어갔다.

권민아는 7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진행, 자신의 성장 과정을 이야기했다. 집안 사정이 좋지 않았다는 권민아는 "초등학교 6학년 때 돈을 벌어야 할 거 같은데 뭘 할 수 있을까 고민을 하다 중학교 때 전단지 아르바이트를 시작했다. 이것저것 일을 하다 보니 결석수가 늘어 결국 자퇴를 했다"며 "엄마가 고생하시는 걸 보고 싶지 않아서 일을 이것저것 하다 보니 소문이 안 좋게 났다. 안 좋은 학생들이 많이 꼬였고 시비도 많이 걸었다"고 털어놨다.

권민아는 학창시절 폭행을 당한 적도 있다고. 권민아는 "한 번은 빈 집에서 모르는 남자에게 맥주병으로 몇 시간 동안 맞은 적도 있다. 사과하라는데 잘못한 게 없어서 사과하지 않으니까 두들겨 맞았다"고 털어놨다.

성폭행 피해도 고백했다. 권민아는 "이름만 들으면 알 정도로 유명한 사람들이 뒤에 있었고 두들겨 맞은 후 성폭행도 당했다"며 "사과하라 했더니 그제서야 사과했다. 사과하니까 쌓이진 않았는데 집에 기어가다시피 했다"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하지만 이 일보다 AOA 활동한 후 생긴 상처들이 더 크다며 지민에 대한 폭로도 이어갔다. 권민아는 지난해 10년간 이어진 지민의 괴롭힘으로 AOA를 탈퇴, 극단적 선택까지 시도했다고 폭로했다. "소설"이라고 일축하던 지민은 권민아의 계속된 폭로에 결국 AOA를 탈퇴, 연예계 활동 중단을 선언했다.

권민아는 "요즘 학폭 많이 뜨던데 가해자는 학폭, 일진과 동급이었다"며 지민 때문에 받은 트라우마들을 고백했다. 또 권민아는 한성호 FNC엔터테인먼트 대표에겐 사과를 받았으나 지민에겐 아직 사과를 받지 못했다고. 권민아는 "하루는 제 상태가 너무 심각해서 기억이 통으로 없는데 죽음 직전 내가 '신지민'을 외쳤다더라. 얼마나 한이 맺혔으면 그랬겠냐"며 "용서도 안 되고 용서할 생각도 없다. 복수할 마음도 없다. 하지만 저를 또 건드린다면 저도 가만히 있을 생각 없다"고 울분을 터뜨렸다.

권민아는 "(지민에게) 우리 둘 아버지를 걸고 솔직하게 말하자며 기억 나는 건 인정이라도 하라 했다. 근데 기억이 안 난다더라"라며 "누가 보면 내가 사과도 인정도 받은 걸로 알 거 같아서 기분이 나쁘다. 더 이상 악몽 꾸고 싶지 않다. 가해자가 나보다 상태가 더 나빠야 한다"고 강조했다.

wjle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