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엔

'괴물' 강민아 해친 진범, 父 이규회였다 '소름 반전'[결정적장면]

서유나 입력 2021. 03. 06. 23:30

기사 도구 모음

강민아를 해친 진범이 드러났다.

3월 6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괴물'(극본 김수진, 연출 심나연) 6회에서는 강민정(강민아 분)의 실종 당일이 그려졌다.

당일 강민정이 파출소에 흘리고 간 열쇠를 전해주기 위해 전화를 건 이동식(신하균 분). 이때 강민정은 박정제(최대훈 분)을 마주하곤 "나중에 전화하겠다"며 급히 전화를 끊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유나 기자]

강민아를 해친 진범이 드러났다.

3월 6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괴물'(극본 김수진, 연출 심나연) 6회에서는 강민정(강민아 분)의 실종 당일이 그려졌다.

당일 강민정이 파출소에 흘리고 간 열쇠를 전해주기 위해 전화를 건 이동식(신하균 분). 이때 강민정은 박정제(최대훈 분)을 마주하곤 "나중에 전화하겠다"며 급히 전화를 끊었다. 박정제는 강민정에게 "민정에 너 데려다주러 왔다"고 말했고, 술깨는 약을 주기 위해 강민정 뒤를 쫓았던 오지훈(남윤수 분)은 이를 아쉽게 지켜봤다.

강민정은 왜 이 시간까지 집에 안들어가냐 나무라는 박정제에게 "아버지가 소름 돋는다"고 답했다. 하지만 소름 돋는다는 말은 몹시도 나직해 박정제는 듣지 못했고, 강민정은 "아버지 자면 들어갈 것"이라고 말을 돌렸다.

이런 두 사람의 동행은 강진묵(이규회 분)이 전부 지켜보고 있었다. 이에 강진묵은 황급히 슈퍼로 달려갔고, 이후 강민정에게 해를 끼쳤다. 강진묵은 20년 전에도 마찬가지로 이런 괴물같은 속내를 은연중 드러낸 바 있었다. (사진=JTBC '괴물' 캡처)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