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펜트하우스2' 김현수 죽인 윤종훈..돌아온 이지아, 엄기준과 키스(종합)

정유진 기자 입력 2021. 03. 06. 23:25 수정 2021. 03. 06. 23:25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펜트하우스2'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김현수가 결국 죽었다. 죽었던 이지아가 돌아와 엄기준과 키스를 나눴다.

6일 오후 방송된 SBS '펜트하우스2'에서는 주단태(엄기준 분) 앞에 심수련(이지아 분)이 나타났다. 심수련은 갑자기 주단태에게 키스를 했고 "잘 지냈어? 오랜 만이다, 주단태"라고 인사했다.

이날 배로나는 하은별(최예빈 분)과의 몸싸움 끝에 돌계단에서 떨어져 큰 부상을 입었다. 쓰러져 있는 배로나에게 민설아(조수민 분)의 환영이 찾아왔고 배로나는 "미안해 네 자리 뺏어서, 우리 엄마 용서해줘"라고 빌었다. 이에 민설아는 "미안해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한 후 배로나를 품어줬다.

배로나는 청아예술제 대상 수상자로 호명됐지만, 무대에 오르지 않았다. 모두들 비명 소리를 듣고 나와 피투성이가 된 채 쓰러진 배로나를 발견했다.

딸 배로나를 본 오윤희(유진 분)는 충격에 소리를 질렀고, "눈 좀 떠봐, 엄마 무섭다"라며 오열했다. 마침 화재 경보기가 고장 나 강당에 있던 모든 사람이 밖으로 빠져나왔다. 배로나는 병원으로 이송됐고 하윤철(윤종훈 분)은 학교를 폐쇄시킨 뒤 모두를 모아놓고 알리바이가 확인되는 사람만 집에 보내겠다고 했다.

한바탕 난리가 난 상황에 강마리(신은경 분)가 목걸이 하나를 주웠다. 이때 천서진(김소연 분)은 "함부로 건드리지 말라, 증거가 될 수도 있다"며 목걸이를 빼앗아 주머니에 넣었다. 목걸이는 하은별의 것이었다.

이어 오윤희는 배로나를 데리고 병원으로 갔다. 그는 잠시 의식을 찾은 배로나에게 트로피를 안겨주며 "이거 네거야, 네가 대상 탔어, 빨리 일어나서 엄마랑 축하 파티 해야지, 힘내"라고 말했고, 배로나는 독백으로 "민설아 거야, 설아한테 그 트로피줘, 그동안 엄마한테 못되게 굴어서 미안해"라고 인사했다.

'펜트하우스2' 캡처 © 뉴스1

결국 배로나는 의식불명 상태에 빠졌다. 의사는 "준비를 하라"고 말했다. 오윤희는 하윤철에게 "아무도 못 믿겠다, 내 손으로 잡을 거다, 내 딸 저렇게 아프게 한 인간 찾을 거다"라고 울부짖었다.

정작 진범인 하은별은 혼란스러운 틈을 타 집으로 돌아왔다. 피투성이 드레스를 찢어버린 하은별은 패닉에 빠진 채 울부짖었고 계단에서 주운 목걸이를 떠올린 천서진은 증거품들을 버리려던 하은별을 발견하고 상황에 대해 들었다.

이어 천서진은은 하은별에게 약을 탄 주스를 건넸고, 하은별의 휴대폰에 있는 자신이 자신의 아버지를 죽이는 증거가 담긴 영상을 확인한 후 유심 칩을 꺼내 삼켰다. 그리고 하은별이 배로나를 때릴 때 사용한 트로피를 자신의 사물함에 넣어두었다는 말에 이른 새벽 학교로 가 사물함을 찾았다.

마침 오윤희가 강마리와 함께 현장을 보기 위해 학교로 왔고, 사물함 쪽으로 가는 천서진의 뒤를 밟았다. 두 사람은 천서진을 밀쳐낸 후 사물함을 뒤졌고, 하은별의 사물함을 열었지만 놀랍게도 트로피는 없었다. 오윤희 역시 하은별을 의심하고 있었던 상황, 하지만 트로피는 주석경(한지현 분)의 사물함에서 발견됐고, 오윤희는 이를 경찰에 가져갔다.

놀란 것은 천서진도 마찬가지였다. 그는 사물함 근처 그늘에서 숨어있는 하윤철을 발견했고 "살려줘, 우리 은별이 살려줄 사람 당신 뿐이야, 은별 아빠"라고 애원했다. 또한 "윤희를 단념시키는 방법 하나밖에 없다. 석경이 시간 벌어주는 동안 다른 진범 만드는 거다, 나는 은별이만 생각할 거다, 어미는 새끼 지켜줄 자격이 있다. 은별이 잘못되면 내 인생도 없다"고 말했다.

지문 감식 결과 트로피에서는 주석경의 지문이 나오지 않았다. 오윤희는 사고 직전 찍은 사진에 하은별과 배로나만 없는 것을 알게 됐고, 하은별을 의심, 집을 찾아 하은별의 드레스가 어디에 있느냐고 물었다. 천서진은 미리 찢어버린 하은별의 드레스와 똑같은 드레스를 제작 주문해 놓은 상태라 증거가 될 수 없었다.

'펜트하우스2' 캡처 © 뉴스1

결국 하윤철은 자신의 딸 하은별을 살리는 쪽으로 마음을 돌렸다. 그는 청아예고 수위를 진범으로 꾸몄고, "배로나를 죽여서라도 은별이를 지켜달라"는 천서진의 말에 끝내 무너지고 말았다. 그는 병원으로 가 배로나의 호흡기를 뗐고, '미안하다, 윤희야 너와의 인연은 여기까지인가보다, 너를 또 배신하는 일은 없을 줄 알았는데 나 같은 개자식은 절대 용서하지 말라'고 독백했다.

오윤희는 결국 배로나의 무덤 앞에서 딸을 따라 죽기로 결심하고 약을 꺼냈다. 하지만 이때 로건리(박은석 분)이 나타났다. 로건리는 "민설아 죽인 벌 지금 받겠다"는 그에게 "로나를 이렇게 만든 사람이 누군지 밝혀야지, 진범이 따로 있다"며 하은별이 진범이라고 말했다.

eujenej@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