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도경완 "KBS, 퇴사 후 내 흔적 반나절만에 지워" ('아는형님')

입력 2021. 03. 06. 22:01

기사 도구 모음

방송인 도경완이 KBS 입사 때부터 빈정이 상했던 이유를 전했다.

6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아는 형님'에서는 도경완, 티파니 영이 출연했다.

이날 도경완은 "(KBS) 입사 제도에 허점이 있었다"며 "2차가 필기인데 남녀 구분없이 섞어서 채점을 한다. 등수 안에 나밖에 없더라"고 밝혔다.

그는 "남자 한 명은 뽑아야 하니까 심사위원들이 인상을 쓰고 있고 4차를 가도 그랬다"며 "최종면접에 사장님이 대놓고 '뽑기 싫은데' 막 이러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방송인 도경완이 KBS 입사 때부터 빈정이 상했던 이유를 전했다.

6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아는 형님'에서는 도경완, 티파니 영이 출연했다.

이날 도경완은 "(KBS) 입사 제도에 허점이 있었다"며 "2차가 필기인데 남녀 구분없이 섞어서 채점을 한다. 등수 안에 나밖에 없더라"고 밝혔다.

그는 "남자 한 명은 뽑아야 하니까 심사위원들이 인상을 쓰고 있고 4차를 가도 그랬다"며 "최종면접에 사장님이 대놓고 '뽑기 싫은데' 막 이러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조직은 조직이더라. 나를 대체할 수 있는 인력을 반나절만에 구하더라"며 "내 흔적을 지우는 게 반나절 만이더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