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딘딘♥조현영, 결혼생활 재시작.."애기야 호칭? 성적수치심 든다"('우결')[종합]

김준석 입력 2021. 03. 05. 18:54

기사 도구 모음

래퍼 딘딘과 레인보우 조현영이 가상결혼생활을 다시 시작했다.

5일 조현영은 자신이 운영중인 조현영티비chohyunyoungTV에 '딘딘♥조현영 우리 다시 결혼했어요 EP. 1 [우리 애기 오늘 이쁘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딘딘은 조현영의 요리를 기다리는 동안 조현영의 유튜브를 구경하기 시작했고, 해당 영상에서 다른 남자가 등장하자 "너 딴놈 만나냐"라고 화를 내며 "근데 옷을 왜이렇게 딱 붙는 걸 입었냐"라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래퍼 딘딘과 레인보우 조현영이 가상결혼생활을 다시 시작했다.

5일 조현영은 자신이 운영중인 조현영티비chohyunyoungTV에 '딘딘♥조현영 우리 다시 결혼했어요 EP. 1 [우리 애기 오늘 이쁘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딘딘은 시작과 함께 조현영을 향해 "귀여워", "예뻐", "부끄러워 하지마 바보야" 등의 닭살 멘트를 날려 조현영을 웃게 만들었다.

딘딘은 "3개월 만에 다시 시작하게 됐다. 그전 시즌에는 '친한 친구가 둘이 집에서 노는 거지 그게 무슨 우결이냐'라는 반응이 있었는데 이번에는 약간 페이크다큐의 느낌을 가미해서 부부스러운 모습을 보이겠다. 시즌3는 없다"라고 강조했다.

조현영은 "사실 별 생각 안하고 왔는데 얘가 그런다니까 따라가겠다"라고 이야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 신혼집에 들어온 조현영은 한숨을 쉬기 시작해 웃음을 더 했다. 조현영은 딘딘에게 전화를 걸어 "어디쯤이냐. 이제 출발하냐. 난 벌써 도착했다"라고 이야기했고, 딘딘은 "네가 요리를 하고 있으면 내가 들어가는 컨셉트다"라고 말했다..

결국 조현영은 요리를 시작했지만 어설픈 칼질로 보는 사람들을 겁나게 만들었다. 조현영은 "진짜 다치겠다. 요리를 잘하는 것 처럼 나와야 시집간다"라고 투덜거렸다.

어설픈 요리실력을 자랑하던 조현영은 "나 시집 못갈 것 같다"라고 한숨을 쉬었다. 이때 딘딘이 집으로 들어왔고, "왜 아무것도 안 해줘"라며 조현영과 진한 포옹을 하는 모습을 보였다.

딘딘은 조현영의 요리를 기다리는 동안 조현영의 유튜브를 구경하기 시작했고, 해당 영상에서 다른 남자가 등장하자 "너 딴놈 만나냐"라고 화를 내며 "근데 옷을 왜이렇게 딱 붙는 걸 입었냐"라고 지적했다.

조현영은 요리를 하다 딘딘을 속이는 몰래카메라를 준비했다. 칼에 손을 베인 것처럼 아픈 척했고, 깜짝 놀란 딘딘은 몰래카메라라는 말에 "너희 도라이들이냐"라고 화를 내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식사를 마친 두 사람은 침실로 향했다. 다행히 침대는 싱글로 두개가 놓여있었고 "침대가 두개라 다행이다"라고 안심하는 모습을 보였다.

딘딘은 침대에 누워 "우리 애칭은 뭘로 할 거냐"라고 물었고, 조현영은 깜짝 놀라며 "애칭이 있어야하냐"라고 물었다.

딘딘은 "전남친들이 뭐라고 불렀냐"라고 물었고 조현영은 "자기야. 여보야라고 불었다"라고 쿨하게 대답했다. 이에 딘딘은 "영스 이런건 없었냐"라고 물었고, 조현영은 "나는 약간 오글거리는 게 싫어서 자기야라고 불렀던 것 같다. 난 애기야라고 불러줘"라고 대답했다.

딘딘은 "난 누가 애기야라고 부르면 싫을 것 같다. 성적 수치심이 들것 같다"라고 이야기했다. 딘딘은 "어렸을 때 누나들이 애기야 라고 부르면 본때를 보여줬다"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narusi@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