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포츠서울

'라디오스타' 이용진x이진호, 떨어질 수 없는 개그 콤비 '용진호'[SS리뷰]

이용수 입력 2021. 03. 04. 06:50

기사 도구 모음

'용진호'로 불리는 이용진, 이진호 개그 콤비가 웃음을 안겼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안 싸우니 다행이야'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이용진과 이진호가 출연했다.

이용진과 이진호 두 사람은 웹예능 '괴릴라 데이트'를 통해 푸대접을 콘셉트로 큰 웃음을 주고 있다.

이진호가 개인기를 펼칠 때 이용진은 옆에서 도와주며 웃음을 유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이용수기자] ‘용진호’로 불리는 이용진, 이진호 개그 콤비가 웃음을 안겼다.

지난 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안 싸우니 다행이야’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이용진과 이진호가 출연했다.

중학교 시절부터 22년 우정을 자랑하는 이용진과 이진호는 개그 무대에도 함께 올랐다. 같은 날, 같은 코너로 데뷔한 두 사람은 “우리는 운구행렬 해줄 수 있는 사이”라고 밝혔을 정도로 가까운 것을 증명했다.

이용진과 이진호 두 사람은 웹예능 ‘괴릴라 데이트’를 통해 푸대접을 콘셉트로 큰 웃음을 주고 있다. 게스트를 푸대접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주는 두 사람은 서로를 보완하는 캐릭터로 웃음을 만들고 있다. 오랜 시간 함께 했기에 추억도 많다. 이용진의 결혼식에는 이진호가 축가 가수 더원을 몰래 초대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이용진과 이진호는 서로의 개그를 받쳐주는 등 찰떡궁합의 호흡을 자랑했다. 이진호가 개인기를 펼칠 때 이용진은 옆에서 도와주며 웃음을 유도했다.

특히 두 사람은 녹화 뒤 현장에 남아 ‘용진호 한풀이 쇼’까지 펼쳤다. 이용진이 방송에서 못다 한 토크 주제를 푸는 모습으로 마무리했다.
purin@sportsseoul.com

사진 | MBC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