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진화 "아내 함소원과 '대한외국인' 보며 한국어 공부" 불화설 종식

입력 2021. 03. 04. 06:36

기사 도구 모음

중국인 사업가 진화가 아내인 18세 연상 배우 함소원과의 불화설을 종식시켰다.

진화는 3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 every1 '대한외국인'에 출연했다.

이에 김용만은 진화를 "오직 사랑 때문에 한국에 온 남자. 함소원의 남편"이라고 소개했다.

그러자 진화는 "함소원과 같이 '대한외국인' 많이 봤다. 한국말 많이 공부했다"고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고향미 기자] 중국인 사업가 진화가 아내인 18세 연상 배우 함소원과의 불화설을 종식시켰다.

진화는 3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MBC every1 '대한외국인'에 출연했다.

이에 김용만은 진화를 "오직 사랑 때문에 한국에 온 남자. 함소원의 남편"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진화에게 "한국에 온 지 꽤 됐는데 한국어 공부는 어떻게 하는지?"라고 물은 김용만.

그러자 진화는 "함소원과 같이 '대한외국인' 많이 봤다. 한국말 많이 공부했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