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최상식 PD "저승사자 이미지 최초 만들어, 저작권 등록 못해 아쉬워" (유퀴즈) [결정적장면]

유경상 입력 2021. 03. 04. 06:11

기사 도구 모음

'전설의 고향' 최상식 PD가 저승사자 이미지 저작권 등록을 못해 아쉬워했다.

3월 3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96회 '시대를 잘못 타고난' 특집 '전설의 고향'을 만든 K-귀신의 아버지 최상식 피디를 만났다.

유재석은 "얼마 전에 괴물 연구하는 곽재식 작가님이 나오셨다"며 당시 곽재식 작가가 까만 옷을 입고 까만 갓을 쓴 저승사자 이미지를 '전설의 고향' 최상식 피디가 처음 만들었다고 말했다고 언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설의 고향’ 최상식 PD가 저승사자 이미지 저작권 등록을 못해 아쉬워했다.

3월 3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96회 ‘시대를 잘못 타고난’ 특집 ‘전설의 고향’을 만든 K-귀신의 아버지 최상식 피디를 만났다.

이날 최상식 피디는 “1977년 한국 최초 판타지 드라마 ‘전설의 고향’ 원조 피디이고 현재도 ‘전설의 고향’을 제작하기 위해 대한민국 방방곡곡 헤매고 있는 전설의 여행자다”고 자기소개했다.

유재석은 “얼마 전에 괴물 연구하는 곽재식 작가님이 나오셨다”며 당시 곽재식 작가가 까만 옷을 입고 까만 갓을 쓴 저승사자 이미지를 ‘전설의 고향’ 최상식 피디가 처음 만들었다고 말했다고 언급했다.

최상식 피디는 “그 방송 보고 깜짝 놀랐다. 아니 어떻게 나를 찾아내셨나. 전화라도 하고 싶었는데 못했다”며 “‘전설의 고향’ 이전에는 캐릭터화 된 이미지가 없었다. 한국형 죽음의 이미지를 만들어보자 고심하다가. 죽음의 이미지는 새카맣다. 까만 도포를 입히자. 대비되게 얼굴은 하얗게 하고 입술을 새카맣게 했다”고 말했다.

유재석이 “저작권 등록 해놓으셨으면 좋았을 텐데 아쉽지 않냐”고 묻자 최상식 피디는 “그 때는 저작권 개념이 없었다”며 진심으로 “아쉽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