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세계일보

래퍼 킬라그램, 대마 소지·흡입 혐의로 현행범 체포

권구성 입력 2021. 03. 04. 06:03

기사 도구 모음

2017년 힙합 경연 프로그램 '쇼미더머니6'에 출연해 이름을 알린 래퍼 킬라그램(이준희·29)이 대마초를 소지하고 흡연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이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3일 밝혔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대마 흡연을 의심하고 추궁하자 이씨는 혐의를 부인했으나 자택에서 분말 형태의 대마와 흡입기 등 증거물이 발견된 후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7년 힙합 경연 프로그램 ‘쇼미더머니6’에 출연해 이름을 알린 래퍼 킬라그램(이준희·29)이 대마초를 소지하고 흡연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이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 1일 오후 4시쯤 영등포구 자택에서 ‘쑥 타는 냄새가 난다’는 주민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현장에 출동한 경찰이 대마 흡연을 의심하고 추궁하자 이씨는 혐의를 부인했으나 자택에서 분말 형태의 대마와 흡입기 등 증거물이 발견된 후 혐의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씨의 정확한 대마 입수 경로와 공범 여부 등을 조사중이다.

국적이 미국인 이씨는 쇼미더머니 출연 이후 한국에서 여러 장의 앨범을 내고 방송 활동을 이어왔다.

권구성 기자 ks@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