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데일리안

[TV 엿보기] '수미산장', 세 아이 아빠 장혁 등판 "큰 아이가 벌써 14살, 막내 딸은 7살"

류지윤 입력 2021. 03. 04. 06:01

기사 도구 모음

채널 SKY와 KBS가 공동제작하는 '수미산장'에 장혁이 등장해 세 아이 아빠의 삶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어느덧 훌쩍 큰 아이들을 둔 '세 아이 아빠' 장혁이지만, 바쁜 촬영 때문에 아이들과 많은 시간을 보내지 못한 것은 아쉬움으로 남아 있었다.

'아빠' 장혁의 이야기에 김수미는 "애들 중 배우 기질이 보이는 애가 있어? 큰애 말고 둘째가 약간그렇지 않아?"라고 물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바쁜 촬영 때문에 육아 많이 참여 못해 아쉬워"

채널 SKY와 KBS가 공동제작하는 ‘수미산장’에 장혁이 등장해 세 아이 아빠의 삶에 대한 진솔한 이야기를 털어놓는다.


4일 방송하는 ‘수미산장’에서는 김수미가 장혁과 티타임을 가지며 “연애결혼 했어?”라는 질문을 한다. 장혁은 “아내는 발레 전공하고 현대무용을 했던 사람”이라며 “벌써 큰아들은 14살, 막내인 딸은 7살”이라고 답했다.


어느덧 훌쩍 큰 아이들을 둔 ‘세 아이 아빠’ 장혁이지만, 바쁜 촬영 때문에 아이들과 많은 시간을 보내지 못한 것은 아쉬움으로 남아 있었다. 장혁은 “육아에 많이 동참을 못하다가, 근래에 큰애가 축구를 시작해서 같이 시간을 많이 보내게 됐다”며 “운동을 함께 하니 대화도 많아지고 부쩍 친해지더라”고 진한 부성애를 드러냈다.


‘아빠’ 장혁의 이야기에 김수미는 “애들 중 배우 기질이 보이는 애가 있어? 큰애 말고 둘째가 약간그렇지 않아?”라고 물었다. 이에 장혁은 맞다며 놀라워했다.


또 장혁은 “김종국 차태현 홍경민 홍경인 등 아이들이 자주 보는 아빠 친구들이 전부 TV에 나오다 보니, 더 어릴 때는 모든 사람들이 다 TV에 나오는 줄 알더라. 하지만 이제 크면서 아빠 직업을 제대로 알게 됐다”며 ‘배우 아빠’를 둔 아이들이 겪은 특별한 경험담을 공개했다. 오후 10시 40분 방송.

데일리안 류지윤 기자 (yoozi44@dailian.co.kr)

Copyrights ⓒ (주)이비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