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임상아 "데뷔 전 압구정 여신으로 유명, 정우성x구본승과 알바 동기"(라스)[결정적장면]

최승혜 입력 2021. 03. 04. 05:55

기사 도구 모음

임상아가 데뷔 전부터 압구정 일대에서 유명했던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이날 임상아는 데뷔 전 '압구정 여신'으로 불렸던 일화를 들려줬다.

"매니저들한테 러브콜을 많이 받았다던데"라고 묻자 임상아는 "한번은 당장 그룹을 하자고 제안받았는데 그 그룹이 잼이었다"며 "바로 데뷔해야 한다길래 내 춤을 본 적도 없으면서 뭘 믿고 캐스팅을 하는건지 묻자 소방차부터 시작해서 스타 발굴 전문이라고 하더라"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최승혜 기자]

임상아가 데뷔 전부터 압구정 일대에서 유명했던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3월 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는 책받침 스타 단짝 임상아, 오현경, 영혼의 개그 단짝 이용진, 이진호와 함께하는 ‘안 싸우니 다행이야’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임상아는 데뷔 전 '압구정 여신'으로 불렸던 일화를 들려줬다. 그는 “길거리에서 모르는 사람들이 나를 알아볼 정도였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당시 압구정동 카페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는데 알바 동기가 배우 지망생이던 정우성, 구본승이었다”며 “정우성 씨는 항상 두건을 쓰고 있었고, 본승이는 끼가 많았다. 그 당시 느낌 그대로 연예인이 된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그 당시 연예인, PD, 감독 등이 카페 단골이었다. 매니저들이 스타를 발굴하기 위해 상주하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매니저들한테 러브콜을 많이 받았다던데”라고 묻자 임상아는 “한번은 당장 그룹을 하자고 제안받았는데 그 그룹이 잼이었다”며 “바로 데뷔해야 한다길래 내 춤을 본 적도 없으면서 뭘 믿고 캐스팅을 하는건지 묻자 소방차부터 시작해서 스타 발굴 전문이라고 하더라” 밝혔다. (사진=MBC ‘라디오스타’ 캡처)

뉴스엔 최승혜 csh120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