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이용진, '육아 예능' 거절 이유는?..안영미 주사 폭로→아내♥까지 (라스)[종합]

최희재 입력 2021. 03. 04. 00:5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개그맨 이용진이 안영미 주사부터 육아 예능까지 에피소드 부자에 등극했다.

3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이하 '라스')는 '안 싸우니 다행이야' 특집으로 진행, 임상아, 오현경, 이용진, 이진호가 출연했다. 이용진, 이진호는 역대급 개그 케미를 뽐내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모았다.

이날 이진호는 "용진 형과 중학교 때 만나서 편의점, 주유소, 막노동 알바까지 같이 했다. 저희가 그때 옷 사입는 것도 좋아하고 그래서 처음으로 동대문을 갔다. 그 당시 유행했던 브랜드 운동화를 사러 갔다. 거금을 주고 샀다. 근데 알고 보니 가품이었다"고 과거를 회상했다.

이어 두 사람이 함께 찍은 스티커 사진을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용진은 "개그맨을 하겠다고 처음으로 대학로에 갔다. 가짜 운동화를 신고 귀찌까지 한 거다. 그때 같이 공연하던 분들 중에 최고의 연예인은 블랑카 형이였다. 그때 블랑카 형은 라미네이트를 했었다. '진정한 연예인이구나' 싶었다"라고 말해 폭소를 전했다.

또 이용진은 '라디오스타' 섭외 이후 작가에게 계속해서 에피소드를 보냈다고. 이용진은 "에피소드가 생각나면 작가님한테 수시로 보냈다. 다 해드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MC들이 안영미와의 에피소드를 묻자, 이용진은 "영미 누나랑 13시간 회식을 한 적이 있다. 누나는 술 먹으면 주사가 뭐냐면 춤으로 다른 테이블에 가서 도발을 한다. 그러다 한 번 호되게 걸린 게 비보이를 만났다. 그분이 윈드밀로 시작해서 에어트랙으로 끝났다. 누나가 졌을 때 하는 리액션이 있다. 그걸 하고 화장실로 가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누나는 진짜 대단한 게 주점 분위기를 바꿔놓는다. 갑자기 본인이 KTX라고 하면서 30명~40명 기차놀이를 시작한다. 같이 놀던 분들이 힘들다고 하면 떨궈버린다. 누나는 혼자 부산까지 완주를 한다"고 덧붙이며 우정을 자랑했다.

또 이용진은 자칭 응암동 최수종이라고 말했다. 그는 "저는 정말 자유분방하고 독립적이다. 근데 그걸 맞춰갔다"며 "저는 아내한테 콩트를 시도한다. 얼마 전에도 아이랑 같이 외출했다가 오는데 어디서 클래식이 나오길래 상황극을 던졌다. 근데 그걸 바로 받아준다"고 아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아들 사진 공개 이후 육아 프로그램 섭외가 많이 들어온다는 이용진은 "사생활을 보여드리기엔 준비가 안 된 것 같다. 아빠보다는 개그맨으로서 보여 드릴 모습이 더 많다고 생각한다. 근데 많은 분들이 '없다'고 하시면 육아 예능 하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MBC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