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한국일보

'골목식당' 백종원, 덮밥집에 "이 정도면 괜찮아" 칭찬

정한별 입력 2021. 03. 04. 00:02

기사 도구 모음

백종원이 덮밥집의 사장에게 칭찬을 건넸다.

백종원은 전지를 이용해 덮밥을 만들었다는 사장에게 후지를 사용해볼 것을 추천하며 "그렇게 하면 가격이 훨씬 저렴해진다"고 말했다.

사장은 석쇠를 이용해 덮밥의 꽈리고추를 구웠음을 알렸고, 백종원은 "그럴 필요 없다. 돼지고기를 조릴 때 국물에 넣는 걸 추천한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백종원이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덮밥을 시식했다. 방송 캡처

백종원이 덮밥집의 사장에게 칭찬을 건넸다.

3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덮밥집을 방문했다. 사장은 돼지고기 조림덮밥을 선보였다.

덮밥을 시식한 백종원은 가격에 대해 물었고, 사장은 "200g을 기준으로 6,500원을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백종원은 전지를 이용해 덮밥을 만들었다는 사장에게 후지를 사용해볼 것을 추천하며 "그렇게 하면 가격이 훨씬 저렴해진다"고 말했다.

이어 백종원은 덮밥의 맛에 대해 "시도 좋다. 이 정도면 괜찮다"고 평했다. "양념은 잡아야겠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사장은 석쇠를 이용해 덮밥의 꽈리고추를 구웠음을 알렸고, 백종원은 "그럴 필요 없다. 돼지고기를 조릴 때 국물에 넣는 걸 추천한다"고 했다.

백종원은 사장이 조리 시간에 대한 고민을 드러내자, "대만에 가면 대표적인 덮밥이 있다. 루로우판이라는 덮밥이다. 큰 솥으로 재료를 끓이면 된다"고 새로운 메뉴를 만들어볼 것을 제안했다.

정한별 기자 onestar@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