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N

'골목식당' 김성주, 20년 만에 추어탕 시식 "괜찮다"

입력 2021. 03. 03. 23:39

기사 도구 모음

김성주가 20년 만에 추어탕을 먹었다.

이날 백종원은 달라진 추어탕을 맛본 뒤 초딩 입맛 MC 김성주를 추어탕 집으로 소환했다.

무려 20년 만에 추어탕 집에 입성한 MC 김성주는 걱정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용기를 낸 김성주는 추어탕을 한 입 먹었고 "괜찮다"를 남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골목식당 김성주 사진="골목식당" 방송 캡처

김성주가 20년 만에 추어탕을 먹었다.

3일 오후 방송된 SBS ‘골목식당’에서는 강서구 등촌동 골목 네 번째 편이 공개됐다.

이날 백종원은 달라진 추어탕을 맛본 뒤 초딩 입맛 MC 김성주를 추어탕 집으로 소환했다.

무려 20년 만에 추어탕 집에 입성한 MC 김성주는 걱정된 모습을 보였다.

이후 추어탕 냄새를 맡자마자 “민물 향이 느껴진다”라며 선뜻 먹지 못했다.

하지만 용기를 낸 김성주는 추어탕을 한 입 먹었고 “괜찮다”를 남발했다. 급기야 밥까지 먹는 모습을 보여 백종원을 미소 짓게 했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안하나 기자 mkculture@mkculture.com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