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프렌즈' 김현우, 음주운전 후 근황 "주변인들에게 연락 못하고 숨어 지내"

이혜미 입력 2021. 03. 03. 23:1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세 번의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빚었던 ‘하트시그널’ 김현우가 ‘프렌즈’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

3일 방송된 채널A ‘프렌즈’에선 김현우가 출연했다.

‘하트시그널’ 시즌2에서 판을 흔드는 메기로 등장해 강렬한 임팩트를 남겼던 김현우는 세 차례 음주운전으로 벌금형을 선고받으며 구설에 올랐다.

약 3년 만에 카메라 앞에 선 김현우는 “개인적으로 안 좋은 일들이 있어서 주변 사람들에게 연락을 할 수 없었다. 그 친구들의 이미지에 좋지 않을 거라는 굳이 나와 연락하고 싶지 않을 거란 생각이 들었다”며 조심스레 속내를 밝혔다.

이어 “내가 선택하고 내가 한 일이기에 어디 가서 말도 할 수 없더라. 그때는 그랬다. 지금도 좋진 않다”며 심경을 고백했다. “미안하고 슬프다. 그래서 계속 숨어 있었던 것 같다”는 것이 김현우의 설명.

지난여름 운영 중이던 레스토랑에 폐점한데 대해선 “하기 싫어서 의욕이 떨어져서 돈이 안 돼서 닫은 건 아니다. 마침 가게 계약이 끝났고 그 공간을 떠나기로 했기 때문에 문을 닫은 것”이라고 밝혔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프렌즈’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