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신혼 길게 가져라"..비, ♥김태희와의 결혼 생활 언급 (유퀴즈) [종합]

이이진 입력 2021. 03. 03. 22:50 수정 2021. 03. 03. 23:11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가수 비가 배우 김태희와 결혼 생활을 언급했다.

3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시대를 잘 못 타고난 사람들' 특집으로 꾸며진 가운데 비가 게스트로 출연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비가 등장했고, 유재석은 "역주행을 부르는 미래형 가수. 시대를 너무 앞서간 남자다"라며 소개했다.

유재석은 "요즘 굉장히 바쁘다. 싹쓰리 이후에 어떻게 지내고 계셨냐"라며 물었고, 비는 "요즘 굉장히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새 앨범이 나왔다. 너무 기분 좋게 개별 활동을 하느라 열심히 살고 있다. 굉장히 자유로웠다가 (이효리와 유재석보다) 더 숨이 막히는 진영 형과 함께 했다"라며 새 앨범을 홍보했다.

더 나아가 비는 "'나로 바꾸자'가 더블 타이틀이다. 첫 번째 타이틀은 너무 잘 됐고 오늘 청하 씨와 같이 듀엣곡을 불렀다"라며 '와이 돈 위(WHY DON'T WE)'를 언급했다. 비는 '와이 돈 위(WHY DON'T WE)'가 흘러나오자 신곡 안무를 선보이기도 했다.

유재석은 "'내가 이건 좀 앞섰다'라고 하는 게 있냐"라며 물었고, 비는 "일단 '깡'이 앞섰다. 선글라스다. 안경 춤이 춤으로서는 트렌디 하지 않았나"라며 밝혔다.

유재석은 "그런 게 있었다. 비가 하지 말아야 할 것이 있지 않냐. 왜 이렇게 하지 말라는 게 많냐"라며 웃음을 터트렸고, 비는 "그들의 놀이 문화였다. 어떻게든 놀려 먹고 찜 쪄 먹으려고 하는 사람이 있었기 때문에 처음에는 서운하다가 그 뒤로는 합당한 지적질은 포용한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비는 "데뷔할 때부터 이런 분들은 많이 있었다. 그만 찢어라. 안경 그만 써라. 제발 조끼 입지 마라. 밀리터리 제발 입지 마라. 전 그게 너무 좋다. 그걸로 잘 됐고"라며 덧붙였다.

또 비는 유재석이 자신의 어록을 읽자 "이건 내가 아니다. 유노윤호 같다"라며 만류했다. 이어 비는 "가요계에는 저보다 열정이 많은 친구가 한 명 있다"라며 유노윤호를 칭찬했다.

특히 조세호는 "두 분은 결혼을 하셨고 일 끝나고 집에 들어가면 어떤 그림이 펼쳐져 있냐"라며 궁금해했고, 비는 "들어가면서 하나하나 주워야 한다. (아이들이) 갖고 놀았던 장난감부터. 그게 좋다. 지금을 조금 더 즐겨라"라며 횡설수설했다.

비는 "사랑하고 결혼하는 건 너무 좋다. 신혼 생활을 길게 가지면 어떨까. 저는 신혼 생활이 짧았다. 첫째가 허니문 베이비여서"라며 조언했다.

조세호는 "비로 사는 건 어떠냐"라며 궁금해했고, 비는 "혹시 제 삶을 살고 싶냐"라며 되물었다. 조세호는 "다른 것보다 무대할 때. 관객들의 환호성과 그런 거 받았을 때 느낌"이라며 감탄했다.

비는 "감사한 일이다. 이 정도로 사랑받아도 될까 싶었지만 그 당시에는 또 뭔가를 준비하고 해야 하는 게 하루하루 스트레스였다. 재석 형과 예능 할 때 한마디도 안 했다. 하라고 하면 하고 춤 보여달라고 하면 보여주고. 이제는 제 직업을 즐기면서 하고 있다"라며 고백했다.

유재석은 "그때는 본인이 예전하고 지금하고 달라져서가 아니라 본인이 처했던 상황, 환경, 내가 해야 할 것에 대해 노력했던 시기니까"라며 공감했다.

유재석은 "너무 고생했던 삶을 살아서 지금이 너무 좋다고 했다. 그때는 왜 그렇게 치열하게 살았던 거 같냐"라며 말했고, 비는 "그래야만 했던 거 같다. 더 잘 되고 싶고 더 뭔가를 얻고 싶고 박수받고 싶고. 어린 마음에 한순간이라도 쉬면 안 될 것 같았다. 죄를 짓는 것 같았고 이 기회가 없는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제가 어떤 기회가 왔는데 이걸 성공시키지 못하면 공평하지 않은 세상이라는 생각을 했다. 치열하게 열심히 살았다"라며 회상했다.

비는 "지금은 생각이 많이 바뀌었고 이제는 사실 즐기면서 해도 되지 않을까. 뭔가 보여드리는 것보다 실수하면 실수하는 것 좀 보여드리고 지쳐보이는 대로 보여드리고"라며 못박았다.

비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만약 옛날로 돌아갈 수 있다면 더 옛날로 돌아가고 싶다. 중학교, 초등학교 때. 정말 엄마 말씀 잘 듣고 싶다. 비라는 이름으로 데뷔하기 전에 돌아가셨다. 오른손에 치킨 한두 마리, 왼손에는 장을 봐서 오시는 어머니 모습이 생생하다. 그 모습 하나. 나머지는 기억이 안 난다"라며 털어놨다.

제작진은 "만약 지금 그 시간이 주어진다면"이라며 질문을 던졌고, 비는 "뭘 하고 싶지 않고 그냥 가만히 안겨서 하루 종일 있고 싶다. 뭘 물어보고 싶지도 않고. 그냥 어머니 품에 안겨있는 게 제일 하고 싶은 거다"라며 애틋함을 드러냈다.

비는 "사랑하는 어머니. 잘 계신지 모르겠다. 헤어진 지가 20년이 넘어가는데 우리 헤어질 때 약속드렸던 두 가지는 다 잘 지킨 거 같다. 동생 잘 지키겠다는 거. 훌륭한 가수가 된다는 거"라며 어머니를 향해 영상 편지를 띄웠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