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MBC연예

조승우, 형 허준석 만나기 위해 박신혜에 부탁 "나 좀 지켜줘" (시지프스)

김혜영 입력 2021. 03. 03. 22:24

기사 도구 모음

조승우가 세상과 형을 위해 박신혜와 손을 잡았다.

3일(수) 방송된 JTBC 10주년 특별기획 '시지프스: the myth'(극본 이제인 전찬호, 연출 진혁, 이하 '시지프스') 5회에서 태술(조승우)과 서해(박신혜)가 공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시청자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태술이랑 서해 손잡는 모습 너무 좋다", "조승우 멜로 실화냐", "조승우 눈빛 때문에 미치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승우가 세상과 형을 위해 박신혜와 손을 잡았다.

iMBC 연예뉴스 사진
iMBC 연예뉴스 사진

3일(수) 방송된 JTBC 10주년 특별기획 ‘시지프스: the myth’(극본 이제인 전찬호, 연출 진혁, 이하 ‘시지프스’) 5회에서 태술(조승우)과 서해(박신혜)가 공조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태술은 서해에게 “우리 이제 각자 갈 길 가자”라고 선언했다. 서해가 자신의 생명의 은인이지만, 형 태산(허준석)과의 상봉을 방해하기도 했기 때문. 서해는 “너 혼자선 하루도 못 버텨”라며 붙잡았다. 하지만 태술은 “네가 날 데리고 나가지만 않았어도 우리 형 만날 수 있었어”라고 전했다. 이에 서해는 “세상 사람 다 죽어도 네 일만 하면 된다는 거지? 이기적인 새끼!”라며 분노했다.

서해는 태술과 헤어지고 차도 한가운데에 서게 됐다. 태술이 그 앞에 나타나 “혼자인 게 어떤 기분인지 잘 알아. 형이 없어진 뒤로 내내 그런 기분이었거든”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우리 형 찾아야 해. 네가 나 좀 안 죽게 지켜줘라. 세상도 구하고”라며 부탁했다. 서해는 “알았어”라고 하며 그와 손을 잡았다.

시청자들은 각종 SNS와 포털 사이트를 통해 “태술이랑 서해 손잡는 모습 너무 좋다”, “조승우 멜로 실화냐”, “조승우 눈빛 때문에 미치겠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시지프스’는 우리의 세상에 정체를 숨기고 살아가고 있는 존재를 밝혀내려는 천재 공학자와 그를 위해 멀고도 위험한 길을 거슬러온 구원자의 여정을 그린 판타지 미스터리 드라마다. 매주 수, 목 오후 9시에 방송된다.

iMBC 김혜영 | JTBC 화면캡처

저작권자(c) MBC연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