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진화 "♥함소원과 한국어 공부"..한태웅 "농사 규모=논 8,000평" (대한외국인)[종합]

하지원 입력 2021. 03. 03. 21:36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인턴기자] 함소원의 남편 진화가 '대한외국인'에 등장했다. 또 한태웅이 남다른 농사 규모를 자랑했다.

3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서는 신학기 특집으로 꾸며져 래퍼 지플랫(최환희), 꼬마 외교관 캠벨 에이시아, 청년 농부 한태웅, 트로트 영재 남승민이 출연했다.

이날 함소원의 남편 진화가 대한외국인팀 1단계 대결자로 등장했다.


진화는 “중국에서 온 28살 진화다. 반갑습니다”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김용만은 “한국에 온 지 꽤 됐는데, 한국어 공부를 어떻게 하고 있냐”고 물었다. 이에 진화는 “함소원과 '대한외국인'을 보면서 문제도 풀고 한국어 공부도 했다”고 밝혔다. 이어 학창 시절에 공부를 잘했냐는 질문에는 "스트레스가 많다"라고 말하며 웃음을 안겼다.

개인기를 요청하자 진화는 '나야 나'에 맞춰 댄스를 선보이더니 손가락으로 접시를 돌리며 개인기를 뽐냈다.

또한 '유엔군 참전 용사들의 손녀'라고 불리는 캠벨 에이시아가 게스트로 출연해 시선을 끌었다.

김용만은 "에이시아 씨가 10살 때부터 6·25에 관심을 가졌다던데, 어떻게 관심을 가지게 됐냐"고 물었다. 에이시아는 "참전용사님들께 감사 편지를 쓰고 말하기 대회에 나갔고 대상을 탔다. 참전용사분들이 먼 미래까지 기억될 수 있도록 하는 게 인생의 목표다. 지금은 참전용사님들을 만나지 못하고 있다. 코로나19가 끝이 나면 달려가 안아드릴 준비가 돼있다. 하지만 혼자는 많은 분들을 안아 줄 수 없다. 함께해달라"고 부탁했다.

이를 들은 김용만은 "이정도면 학교에서 공부를 잘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에이시아는 "중학교 1학년이라 자유학년제다. 중간고사나 기말고사가 없다"며 "수행평가는 거의 100점 받았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청년 농부'로 유명한 한태웅의 등장에 김용만은 ”농사 10년 차인데, 이제 농사 규모가 제법 크지 않냐“고 물었다. 이에 한태웅은 ”어디 가서 명함도 못 내밀 정도”라며 ”논 약 8,000평, 밭 약 1,500평, 한우 19마리, 칡소 2마리, 염소 12마리, 닭 50마리, 강아지 6마리, 토끼 3마리가 있다“고 밝혀 모두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김용만은 "몇 살 때부터 농사를 좋아했냐"고 물었다. 한태웅은 "어려서부터 할아버지 할머니께서 농업에 종사를 하셨다. 부모님이 맞벌이를 하셔서 농사와 가축을 키우는 게 일이고 친구였다"며 "그렇게 크다 보니 나의 꿈이 됐고 젊은 사람들이 하지 않으려고 해서 제가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구수한 한태웅의 말투에 김용만은 "우리 삼촌이랑 이야기하는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MBC에브리원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