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타투데이

[단독] '달뜨강' CP "지수 학폭 논란, 사실 확인 후 논의 예정"

한현정 입력 2021. 03. 03. 10:3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현정 기자]

KBS2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 출연 중인 배우 지수(본명 김지수, 28)에 대한 학교폭력(이하 학폭) 의혹 제기가 이어짐에 따라 KBS가 또 고심에 빠졌다. KBS, 지수 소속사 모두 "확인 중"이라는 입장이다.

‘달이 뜨는 강’ 강병택 KBS CP는 3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지수의 학폭 논란과 관련해 현재 사실 확인 중에 있다”고 짧게 답했다. 이어 “오늘이 KBS 공사창립기념일이라 공식 휴무일”이라며 “본인 확인 후 내일부터 본격적인 논의가 이뤄지지 않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KBS는 앞서 학폭 의혹이 불거진 조병규, 박혜수 등 출연에 대해 공영방송답게 예능 출연을 보류하거나 드라마 방영을 미루는 등 강경한 대처를 보여왔다. 이에 대한 질문에 강 CP는 “충분한 논의를 거친 뒤 결정이 나면 그에 따르지 않을까 싶다. 현재는 아무것도 정해진 게 없다”며 말을 아꼈다.

'달이 뜨는 강'에 온달 역으로 출연중인 배우 지수의 학폭 의혹은 2일 처음 제기됐으며, 이후 또 다른 학폭 폭로가 이어졌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우 지수는 학폭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린 작성자 A씨는 지수와 동문이라며 졸업증명서와 졸업 앨범을 근거로 들었다. 그는 “김지수는 지금 착한 척 그 특유의 웃음을 지으며 티비에 나오고 있으나, 그는 학폭 가해자, 폭력배, 양아치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며 “김지수는 당시 또래보다 큰 덩치를 가졌다. 2007년 중학교 2학년부터 본격적으로 학교 일진으로 군림하여 학교에서 온갖 악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A씨는 "제가 적은 글은 제가 ’직접‘ 겪은 일만을 추려서 쓴 것이고, 김지수에게 더 심하게 학교폭력 당한 사람들 정말 많다"며 “악랄하게 사람들을 괴롭히고 못살게 군 학폭 가해자가 지금은 선한 척 착한 척 사람들의 인기를 받아먹고 산다는 것에 깊은 혐오감을 느낀다”고 했다.

A씨의 폭로 이후 지수와 같은 학교를 나왔다고 주장하는 누리꾼들이 댓글을 통해 추가로 학폭 의혹을 제기했다.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의혹과 관련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확인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kiki2022@mk.co.kr

ⓒ 스타투데이 & star.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