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텐아시아

[TEN 이슈] 지수, 성폭행까지? "녹취록 있다"..점입가경

김소연 입력 2021. 03. 03. 10:11 수정 2021. 03. 03. 18:36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수, 학폭 폭로 후 연이어 쏟아지는 경험담
폭력에 욕설 물론 음주에 성폭행 의혹까지
지수 소속사 "확인 중" 입장 고수

[텐아시아=김소연 기자]

배우 지수 /사진제공=키이스트



배우 지수를 향한 충격적인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2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우 지수는 학교폭력 가해자 입니다'라는 글이 게재됐다. 해당 글 작성자는 2006년부터 2008년까지 서울시 강북구 우이동에 위치한 한 중학교에서 지수와 함께 학교 생활을 했다고 밝히면서 "김지수(지수 본명)는 지금 착한 척 그 특유의 웃음을 지으며 티비에 나오고 있으나, 그는 학폭 가해자, 폭력배, 양아치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는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급식실에서 깍두기나 방울토마토를 숟가락으로 튕기거나, 입 안에 넣은 채 대포처럼 투척하는 행위 뿐 아니라 몇몇 학생들을 정해 폭력을 가하고, 금전적인 갈취를 하는 행위는 충격을 안겼다. 하지만 해당 글에는 그보다 더 충격적인 증언들이 쏟아졌고 "소속사에서 사실무근이라고 할 경우 더 많은 증거와 내용을 폭로할 것"이라는 이들도 적지 않았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특히 A 씨는 "지수 서라벌 동창"이라고 자신을 소개하면서 "성폭행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네티즌도 "남자애들한테 자X 시키고, 그 사람 얼굴에다 XX까지 했던 미친X입니다"라며 "나중에 법적대응 가게된다면, 그 친구랑 통화하면서 녹음한 자료도 있다"고 댓글을 달아 충격을 안겼다. 교우 관계에서 벌어지는 갈등을 넘어 동성 성폭행이라는 범죄 행위를 했다고 언급한 것. 

뿐만 아니라 신분증 위조 등으로 미성년자 시기 때부터 클럽, 술집 등 유흥주점을 출입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네티즌 B 씨는 "2010년 홍대 클럽 죽돌이처럼 매주 목금토 발이 닳도록 드나들었던 김지수"라며 "공식 클럽에서 포토그래퍼한테 찍힌 사진만 오조오억개. 자기가 먼저 '번따'하고, 저 그때 자취 중이었는데 집에 놀러와도 되냐고 엄청 플러팅했던 기억. 그런데 알고 보니 여자친구 있더라구요?"라고 저격했다. 

지수는 1993년생으로 2010년엔 고등학교 2학년인 미성년자였다. 신분증을 위조해 클럽을 출입했다는 것. 

또 다른 네티즌 C 씨도 "이 친구(지수) 20대 초반에 나 주말하던 술집에 친구들이랑 완전 죽돌이였음"이라며 "친구들도 다 양아치고 머리색에 옷에 피어싱에 걍 딱봐도 까진 애들인데 헌팅 여자 무조건 끼고 놀고"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처음 연기했을 때도 '어 쟤 우리동네 양아치였는데' 했었는데. 원나잇에 모르는여자들이랑 스킨쉽에 어마어마함"이라는 댓글을 달았다. 

학교 생활을 하면서도 성희롱 발언을 일삼았다는 증언도 나왔다. 지수와 같은 반에서 생활했다는 네티즌 D 씨는 "성관계를 하고 버렸다 하는 말도 자랑인듯 귀에 못이 박히도록 하고 다녔다"며 "성관계 대상이었던 여자에 대해서 이제 나도 소개시켜 달라는둥, 여러 희롱섞인 말도 그 무리에서 했다"고 주장했다. 

네티즌 E 씨도 실업계 고등학교 출신이었던 지수가 "2학년 때 직업반으로 빠지면서 학교에 잘 안나왔던 걸로 기억한다"며 "여자 관계도 더러웠다. 화장실에서 중학생 여자애랑 성관계 한 거 찍은 거 지들끼리 돌려보면서 히히덕 대더라고요. 본인은 이걸 본다면 잘 알겠죠"라고 적었다. 

지수/사진=키이스트


지수에 대한 수위 높은 폭로가 이어지고 있지만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확인 중"이라는 입장이다. 지수와 키이스트의 전속계약은 5개월 전에 체결된 만큼 조심스럽게 진위여부를 확인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인 것.

지수가 출연 중인 KBS 2TV 월화드라마 '달이 뜨는 강'도 비상이다. 20부작으로 기획된 '달이 뜨는 강'은 반 사전 제작으로 촬영을 이미 18회차까지 마쳤다. 90% 이상 촬영이 진행된 상황에서 지수와 관련된 증언들이 쏟아지면서 당혹스러워졌다. '달이 뜨는 강' 역시 현재 지수를 둘러싼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