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16kg 감량 후 배꼽티 도전" 박봄, 강화도 이사→혹독한 다이어트 일상 ('온앤오프')[SC리뷰]

조윤선 입력 2021. 03. 03. 06:5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온앤오프' 박봄이 강화도 라이프를 공개했다.

2일 방송된 tvN '온앤오프'에서는 다이어트와 앨범 준비를 위해 강화도에서 지내는 박봄의 일상이 그려졌다.

최근 앨범 준비 겸 다이어트를 위해 강화도로 이사를 왔다는 박봄은 "처음에는 편의점도 없어서 너무 불편했는데 계속 지내다 보니까 바이브가 딱 맞는 거 같다"며 "아무래도 한적한 곳이다 보니까 다이어트도 더 집중하게 되고 솔로 앨범에 대해 더 집중을 많이 하게 되는 거 같다"고 밝혔다.

새벽에 일어난 박봄은 주방으로 가서 냉장고를 열어봤지만, 텅 빈 냉장고를 보고는 돌아섰다. 박봄은 "진짜 실제 냉장고다. 나 살 빼게 하려고 저렇게 한 거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얼굴 붓기를 체크하던 박봄은 갑자기 앞머리를 자르는 엉뚱한 면모를 드러냈다.

8시가 되기만을 하염없이 기다리던 박봄은 시간이 되자마자 주먹밥, 상추, 콜라비 등 다이어트 식단으로 아침 식사를 하기 시작했다. 최근 11kg 감량에 성공한 박봄은 "매일 삼시 세끼를 똑같은 시간에 루틴에 맞춰 먹는 게 굉장히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후 박봄은 매니저와 함께 동네 산책 중 카페에 방문했다. 그곳에서 박봄은 빵을 보고 눈을 떼지 못했다. 6개월 동안 빵을 안 먹었다는 박봄은 결국 매니저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황급히 빵을 주문해서 폭풍 흡입했다. 자신의 모습을 VCR로 지켜보던 박봄은 "난 왜 저런 걸까"라며 자기반성을 해 웃음을 안겼다.

박봄은 다이어트 목표를 묻자 "팬들하고 배꼽티 한번 입어보겠다고 약속했는데 그게 12년이 됐다. 약속을 못 지킨 거다"라며 "앞으로 5kg 더 뺄 계획"이라고 밝혔다.

집에 돌아온 박봄은 가족처럼 지내는 이웃집 어머니를 위해 수플레 오믈렛을 만들기로 했다. 수동 거품기로 머랭 치기에 도전한 박봄은 집안 곳곳을 돌아다니며 머랭을 치다가 결국 지쳐서 곡소리를 내기도 했다. 우여곡절 끝에 완성한 수플레 오믈렛을 이웃집 어머니에게 드린 박봄은 "나도 한 번 먹어봐도 되냐"며 기회를 놓치지 않고 또 한 번 폭풍 흡입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봄은 이날 2년 만에 내는 싱글 앨범 '도레미파솔' 녹음 현장을 공개했다. 독보적인 음색으로 여전한 노래 실력을 뽐낸 박봄은 "노래는 내게 공기다. 없으면 살 수 없다. 밥보다 중요한 거 같다는 생각이 든 게 어렸을 때부터 그랬던 거 같다"며 "그냥 '우리나라에도 이런 R&B를 하는 사람이 있다', '박봄이 아직도 노래를 하고 있다'고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supremez@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