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불청' 새친구 아나운서 김경란 "쌍꺼풀 수술 안했다" 해명

유경상 입력 2021. 03. 02. 23:18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나운서 김경란이 새친구로 등장했다.

3월 2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아나운서 김경란이 새친구로 출연했다.

이날 새친구는 “사람들이 제가 말을 잘할 줄 아는데. 낯도 가려 부끄러움도 많이 타 말도 잘 못한다. 조금 허술하다. 이런 시원한 소리와 풍경이 얼마만인지 모르겠다. 잠을 못 잤다. 떨려서. 그런데 제가 올 걸 상상을 할까요?”라며 긴장한 모습으로 첫등장 했다.

이어 얼굴이 공개된 새친구의 정체는 아나운서 김경란. 김경란은 아나운서 퇴사 후 연극 무대에서 새로운 삶을 사는 중. 최성국과 윤기원이 김경란을 마중 나가며 “김경란 아나운서인가?”라고 새친구의 정체를 거의 확신했다.

뒤이어 최성국은 김경란을 만나자마자 “사진 힌트를 보고 구본승과 싸웠다. 저는 쌍꺼풀이 강남역 쪽이라고 했는데 구본승이 신사동 쪽이라고 했다”고 농담해 김경란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김경란은 웃으며 “쌍꺼풀 수술 안 했다. 어디가 없다. 엄마 쪽이다”고 해명했다. 최성국은 “눈 마주 보고 있는데 안 떨리고 괜찮으세요?”라고 계속해서 너스레를 떨어 긴장된 분위기를 풀었다. (사진=SBS ‘불타는 청춘’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