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경향

클리오, '학폭 논란' 현진 지웠다 [종합]

이세현 온라인기자 plee@kyunghyang.com 입력 2021. 03. 01. 00: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트레이 키즈 현진 학폭 논란ing
클리오, 현진 포함 스트레이 키즈 홍보 콘텐츠 삭제
"논의 통해 향후 홍보 활동 등 결정할 것"

[스포츠경향]

메이크업 브랜드 클리오가 학교폭력 논란이 일은 스트레이 키즈 멤버 현진의 홍보 콘텐츠를 삭제했다. 클리오 제공


메이크업 브랜드 클리오가 학교폭력 논란이 일은 그룹 스트레이 키즈 멤버 현진의 홍보 콘텐츠를 삭제했다.

클리오는 28일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자사 모델 스트레이 키즈 멤버의 최근 논란에 대해 대응이 늦어진 부분 죄송하다”라면서 “당사는 이번 논란 직후 모델과 관련한 모든 홍보 활동을 즉시 중단했다”고 밝혔다.

이어 “모델의 소속사로부터 명확한 사실 규명까지 시간이 걸린다는 소식을 듣고 국내외 협력업체 관계자들에게도 해당 콘텐츠 사용 중단 및 모델 연계활동 중단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클리오 측은 “향후 모델 운영 계획에 대해서는 아직 논의 중”이라며 “당사는 최선을 다해 현 상황에 현명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모든 관계자들과 긴밀히 논의 중이며 최종 협의에 따라 향후 홍보 활동을 진행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슈 발생 이전 업로드되었던 스트레이 키즈 모델 관련 콘텐츠들은 일부 해외 유통사를 제외하고 모두 삭제됐다”고 덧붙였다.

앞서 현진은 온라인 커뮤니티 글을 통해 학교폭력과 언어폭력 논란이 일었다. 이를 폭로한 작성자들은 “황현진이 데뷔한 이후 TV에 나올 때마다 저는 그때의 이유 없는 비난과 조롱이 다시금 들리는 것 같았고 제가 그 기억을 결국 지우지 못했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논란은 줄지 않았고 현진은 직접 고개를 숙였다. 그는 “지금보다 더 부족했던 시절 제가 했던 행동을 돌아보니 부끄럽고, 변명의 여지가 없다”라며 “뒤늦게나마 저로 인해 상처를 받은 분들에게 직접 만나 사과를 하고 또 이글을 통해서 용서를 구하는 말을 전할 수 있게 해주어서 염치없지만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 역시 공식 입장문을 통해 “현진은 연예인으로서 일체의 활동을 중단 후 자숙할 예정이며 상처받은 분들의 회복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세현 온라인기자 plee@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