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부모님 마음 여는 데 오래 걸렸다"..현아♥던, 공개 열애 6년 차 (미우새) [종합]

이이진 입력 2021. 02. 28. 21:54 수정 2021. 02. 28. 23:32

기사 도구 모음

가수 현아와 던이 동반 출연했다.

서장훈은 "던 씨는 별명이 상견례 필패상이라는 별명이 있다더라. 현아 씨가 볼 때는 어떠냐"라며 질문을 던졌고, 현아는 "좀 그렇긴 하다. 어떻게든 포장을 해보려고 했는데 조금 그렇긴 하다. 우리 부모님께서는 던이가 얼마나 저를 잘 챙겨주는지 아시니까 속을 봐주시는 거 같다. 마음을 여는 데 오래 걸렸다. 저도 필패상이고 우리는 잘 만났다"라며 수긍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가수 현아와 던이 동반 출연했다.

28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현아와 던 커플이 게스트로 출연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현아와 던은 가장 먼저 스튜디오에 도착했고, 출연자들을 기다리며 다정하게 대화를 나눴다. 현아는 어머니들이 도착하자마자 자리에서 벌떡 일어섰고, 던 역시 함께 일어나 인사했다.

어머니들은 던의 헤어스타일을 신기해했고, 던은 "(현아가) 머리 염색도 해줬다"라며 자랑했다.

박수홍 어머니는 "멋지다. 딴 나라에서 온 사람 같다"라며 칭찬했고, 김희철 어머니는 "둘이 잘 만나고 있는 게 너무 예쁘다"라며 미소 지었다.

현아는 "TV 보는 기분이다. '미우새' 나간다고 엄마한테 말씀을 드렸더니 엄마가 엄청 좋아하셨다. 머리색이 왜 이러냐고 걱정을 많이 하셨다"라며 털어놨다.

이후 신동엽은 "한 6년 정도를 예쁘게 만나고 있다. 기사에 나지는 않았지만 중간에 헤어진 적도 있었던 거 아니냐"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현아는 "이렇게 막 물어보시는구나"라며 당황했고, 서장훈은 "동엽 형 이야기는 한 이틀 정도 연락 안 하고 그런 게 아니냐는 거다"라며 못박았다.

결국 이던은 이틀 가량 연락을 하지 않았던 적이 있다는 사실을 인정했고, 현아는 "걸려든 거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또 신동엽은 "신곡이 나왔다. '아임 낫 쿨(I'm Not Cool)'. 그 가사를 현아와 던과 소속사 대표 싸이가 같이 썼다더라"라며 물었다.

현아는 "맞다. 셋이서 수다 떨듯 대화를 나누면서 가사를 쓰게 됐다"라며 밝혔고, 이던은 "얘기 중이었다. 가사 쓰자고 만난 게 아니고 이야기 중에 '이런 노래 어떠니'라고 처음으로 들려주셨다. 그 자리에서 바로 썼던 거 같다"라며 설명했다.

더 나아가 서장훈은 "노래 가사 중에 공개 열애 중인 던 씨를 떠올리게 하는 가사가 있다. '새벽이 너무 좋아 던 던 던'"이라며 궁금해했다.

현아는 "'나를 대표하는 게 뭐가 있지?'라고 생각을 하다가 이름이 던인데 새벽이 또 던이어서 '새벽이 너무 좋아 던 던 던' 이렇게 나온다"라며 한 소절을 노래했다.

이때 현아는 독보적인 음색을 뽐냈고, 갑작스럽게 돌변해 카리스마를 발산했다. 서장훈은 "목소리가 압도를 한다"라며 감탄했다.

서장훈은 "던 씨는 별명이 상견례 필패상이라는 별명이 있다더라. 현아 씨가 볼 때는 어떠냐"라며 질문을 던졌고, 현아는 "좀 그렇긴 하다. 어떻게든 포장을 해보려고 했는데 조금 그렇긴 하다. 우리 부모님께서는 던이가 얼마나 저를 잘 챙겨주는지 아시니까 속을 봐주시는 거 같다. 마음을 여는 데 오래 걸렸다. 저도 필패상이고 우리는 잘 만났다"라며 수긍했다.

던은 "좋은 점도 있다. 처음 인상이 별로니까 점점 '기대 이상인데?'라고 보시는 거 같다"라며 재치 있는 입담을 과시했다.

신동엽은 "현아 씨 아버님은 던한테 질투를 느끼거나 그런 느낌 못 받았냐"라며 거들었고, 현아는 "저에게 서운했던 티를 내신 적은 한 번도 없는데 다른 거 같긴 하더라. 따로 훈수를 두시는 거 같다"라며 귀띔했다.

던은 "같이 있었는데 현아가 잠깐 자리를 비운다거나 그럴 때. 사실 좋은 말씀을 너무 많이 해주신다. 궁금한 게 생겼을 때 아버님한테 이제 먼저 물어본다"라며 고백했고, 현아는 "처음에는 그렇지 않지 않았냐"라며 덧붙였다.

던은 "처음에는 그렇지 않았다. 제가 상견례 필패상이기 때문에 의심도 많이 하셨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