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결별설' 함소원, 라이브 통해 입 열었다.."진화와는 화해"[종합]

김준석 입력 2021. 02. 26. 23:26 수정 2021. 02. 26. 23:3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배우 함소원이 결별설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26일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진화화의 상황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이날 함소원은 식사를 하며 팬들과의 1시간 동안의 라이브 방송을 통해 지금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함소원은 "진화씨는 많이 진정이 됐다. 제가 다그치지 않으면 된다라고 많이 느꼈다. 안 좋은 기사가 많이 나왔다. 평소 때였으면 받아줬을텐데 남편을 못 받아줬다. 그래서 그런 것 같다"라고 진화의 상태에 대해 이야기했다.

또 함소원은 "지금은 속시원 하게 이야기하겠다. 마마님은 중국 가시지 않았다. 매일 제가 안심 시켜드렸다"라고 중국마마의 상황도 전했다.

함소원은 "제가 나이가 있어서 이해를 좀 더 했어야하는데, 제 성격도 있어서 그랬다. 남편에게 더 잘해야겠다"라고 이야기했다.

또 네티즌들은 "마마님은 어디에 계시냐"라고 물었고, 함소원은 "마마님은 따로 살고 있다"라고 중국마마에 대한 궁금증을 이야기했다.

함소원은 "이번 일로 진화씨를 더 이해할 수 있게됐다"라며 "또 혜정이 앞에서 안 하려고 많이 노력했다"라고 화해했음을 설명했다.

팬들에게 감사인사를 건내기도 했다. 함소원은 "응원 메시지가 몇 천개가 왔다. 정말 고마웠다. 진짜 감사하다. 나쁜 생각하지 말라는 메시지가 정말 많았다"라고 팬들의 응원에 감사 인사를 했다.

팬들은 "소속사를 찾으라"고 충고했고, 함소원은 "소속사를 안 찾는 이유는 솔직하게 말하는데 돈을 떼줘야 하는 이유가 아니다. 여러가지가 그 안에 있는데 80%는 혜정이 때문이다. 제가 스케줄을 관리하기 때문에 혜정이 유치원에 보내고 오전에 촬영을 시작해서 혜정이가 오기 전까지 마무리하려고 한다. 소속사를 찾으면 수익을 창출하려고 하면 일이 많아 질 것 같다. 또 소속사와 계약을 하면 3, 5, 7년을 계약해야 한다. 근데 그렇게 되면 혜정이와 있을 시기에 있을 수 없다"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이날 진화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시시작 #다시노력 #아빠"라는 글로 결별설에 대한 입장을 대신 전했다.

함소원은 자신의 SNS를 통해 "우리는 너무나 사랑하여 결혼했다. 우리의 사랑 앞에선 나이도 사람들의 시선도 국경도 그 어떤 장애물도 없다고 생각했다. 너무나 사랑했기에...하지만"이라고 적었다. 그는 "가족이 되어가는 과정 같다. 저는 이 가정을 지켜낼 것"이라며 "저를 믿고 조금만 기다려달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또한 함소원은 가족들을 향한 악플에 "가정과 가족에 대한 비난이 제일 힘들다"면서 "도와달라. 나만 욕해달라"고 호소하기도 했다.

narusi@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