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펜트하우스2' 김현수 돌아왔다..윤종훈, 김소연에 강제 입맞춤 [종합]

나금주 입력 2021. 02. 26. 23:2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펜트하우스2' 김현수가 청아예고에 재입학하겠다고 나선 가운데, 윤종훈이 김소연에게 강제로 입을 맞추었다.

26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 3회에서는 오윤희(유진 분)가 천서진(김소연)을 압박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천서진은 자신 대신 무대 뒤에서 노래를 부른 쉐도우 싱어가 오윤희란 사실을 알고 경악했다. 천서진은 어떻게 오윤희가 노래를 부를 수 있는지 믿지 못했고, 오윤희는 "기적이라고 해야 하나. 성대복원수술 받고 흉터까지 말끔히 지웠으니까"라며 "네가 트로피로 찔렀던 이 목이 개망신당할 뻔한 널 구해줬으니 말이야"라고 밝혔다. 오윤희는 천서진을 도청하고 있었다.


오윤희는 천서진에게 빼앗겼던 것들을 되찾아오는 거라고 밝혔다. 목소리도, 하윤철(윤종훈)도 원래 자신의 것이었다고. 오윤희는 천서진을 "가짜 소프라노"라고 부르며 "이제 시작이야, 기대해. 내 자리 되찾을 거야"라고 밝혔다.

오윤희는 심수련(이지아)이 잠든 곳을 찾아가 "염치없는데 네가 너무 보고 싶어. 조금만 기다려줘. 내 몸을 갈아넣어서라도 그날의 진실 꼭 밝힐게. 그리고 내 죗값도 치룰게"라고 약속했다. 집에 돌아온 천서진은 오윤희 때문에 만년 2등을 하던 과거를 떠올리며 괴로워했다.

오윤희는 천서진의 사인회에도 나타났다. 오윤희는 선물이라며 서류를 건넸다. 박영란, 천서진의 비밀유지 계약서였다. 오윤희는 "우리 계약 잊어버린 것 같아서. 걱정 마. 난 약속 지킬 테니까"라고 밝혔다. 오윤희는 기자들 앞에서 천서진에게 노래를 불러달라고 청했고, 천서진은 컨디션 회복이 안 됐다며 둘러댔다. 천서진은 도 비서에게 오윤희의 약점이 될 만한 건 뭐든 찾아내라고 했다. 천서진은 컨디션 때문에 동창들과의 모임을 취소하려고 했지만, 오윤희가 온단 소리를 듣고 나갔다.


천서진은 오윤희에게 "서울음대 동문 모임이야. 좀 불편하지 않겠어?"라고 했지만, 동창들의 눈치 때문에 어쩔 수 없었다. 동창들은 천서진이 독주회에서 하이 에프까지 올린 걸 언급하며 오윤희 목소리와 비슷하다고 했다. 동창들은 "그 일만 없었어도 서울음대 프리패스권은 윤희꺼였는데"라고 했다.

이에 천서진은 "너희도 알지? 헤라팰리스 사건을 언급하며 오윤희를 당황하게 하려 했지만, 오윤희는 재혼했다고 응수했다. 동창들은 오윤희 남편이 천서진의 전 남편인 걸 알게 됐다. 분노한 천서진은 오윤희에게 원하는 걸 말하라고 했고, 오윤희는 은퇴하라고 압박했다. 오윤희는 "남을 짓밟고 가짜로 올라간 그 자리에서 네 스스로 내려와"라고 밝혔다.

천서진이 "네 딸은 알고 있니? 너 이러고 다니는 거. 네 딸 네가 이러는 게 끔찍해서 떠난 거 아니야?"라고 하자 오윤희는 하은별부터 걱정하라고 했다. 자신의 계획엔 하은별도 포함되어 있다고. 이에 천서진은 "내 딸은 건들지 마. 은별인 안 돼"라며 불안에 떨었다.


주단태(엄기준)는 천서진이 오윤희를 자극하지 말라고 하자 두 사람 사이에 자신이 모르는 일이 있단 걸 눈치챘다. 주단태는 도 비서를 불러 모든 걸 알고 있는 것처럼 떠봤고, 결국 도 비서는 오윤희와의 일을 말했다. 이를 들은 주단태는 천서진을 다루는 데 오윤희를 이용할 계획을 세웠다.

앞서 오윤희는 배로나(김현수)에게 심수련 딸을 죽였다고 고백했다. 배로나는 충격을 받았고, 오윤희는 로건리(박은석)에게 "마지막 부탁이다. 로나 절대 한국에 들어오지 못하게 해달라"라며 약속을 지켜주면 뭐든지 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배로나는 천서진 앞에 나타나 청아예고에 재입학하고 싶다고 밝혔다. 천서진은 거부했지만, 배로나는 국제 콩쿠르에서 대상을 받았다고 알렸다.

배로나는 주석경(한지현), 하은별(최예빈), 이민혁(이태빈)이 유제니(진지희)를 괴롭히는 걸 보고 나섰다가 또 위기에 처했다. 오윤희, 하윤철은 학교로 달려왔다. 오윤희는 배로나에게 돌아가라고 했지만, 배로나는 "내가 괴롭힘당할까봐 겁나? 엄마는 끝까지 이기적이구나"라며 청아예고에서 졸업할 거라고 했다.


배로나는 천서진 앞에 무릎을 꿇고 청아예고에 다니게 해달라고했다. 오윤희가 만류했지만 소용없었다. 천서진은 문제를 일으키지 않겠단 오윤희의 동의서를 받아오라고 했다. 오윤희가 "로나를 볼모로 흥정할 모양인데"라고 하자 천서진은 "민혁이 일 덮으려면 그 얘긴 그만하는 게 어떨까"라고 협박했다.

이후 천서진은 주단태를 기다렸지만, 문 앞에 있던 건 하윤철이었다. 하윤철은 강제로 천서진에게 입을 맞추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