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사랑의 콜센타' 우연이 "남편 나이트클럽에서 만나, 가수는 곡 제목따라 가"

이하나 입력 2021. 02. 26. 22:38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하나 기자]

가수 우연이가 자신의 히트곡처럼 남편을 나이트클럽에서 만났다고 소개했다.

2월 26일 방송된 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에서는 국민 히트곡을 보유한 가수들이 출연했다.

이날 김성주는 “전국 남편들이 가장 싫어하는 곡”이라며 우연이가 부른 ‘우연히’를 소개했다.

우연이는 예명과 곡명 중에 무엇이 먼저 나왔냐는 질문에 “예명이 먼저 나왔다. 제가 나이트클럽 출신이다”고 말했다.

김민교가 끼어들려고 하자 우연이는 “가만히 좀 있어봐. 얘기 좀 하자”라고 발끈하면서 “다시 물어봐라”고 말해 주위를 폭소케 했다. 이에 임영웅은 “우리 엄마 같아”라고 즐거워했다.

우연이는 “나이트클럽에서 우리 남편도 만났다. 가수는 노래 따라간다고 하지 않나”라고 독특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김민교는 “제가 그 얘기 하려고 했던 거다. 저는 마지막 승부 불러서 한동안 마지막 승부였다. 이범학은 이별 아닌 이별 불러서 이별 됐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사진=TV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사랑의 콜센타'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