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스타뉴스

김지민, 허경환과 결혼설 부인.."한다면 개그맨과" [1호가]

김미화 기자 입력 2021. 02. 26. 21:29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김미화 기자]
김지민 / 사진=스타뉴스

개그우먼 김지민이 허경환과 결혼설을 부인했다.

28일 방송되는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는 개그우먼 김지민과 함께한다. 김지민은 화제가 됐던 허경환과의 결혼설에 "저도 아니고 허경환도 아닐 거다"라며 강력히 부인했다. 하지만 그는 "만약 결혼한다면 개그맨이랑 할 것 같다"고 밝혀 예비 17호 부부 탄생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또 이날 방송에서는 숙래 부부의 리마인드 웨딩 2탄이 공개 된다. 공개된 숙래 부부의 VCR에서는 쎄시봉의 멤버 송창식이 깜짝 등장했다. 조영남의 부름에 단숨에 달려온 송창식은 30년 전 숙래 부부의 결혼식에 지각해 축가를 부르지 못한 것에 미안함을 전하며 리마인드 웨딩에서 축가를 부르겠다고 해 감동을 안겼다. 하지만 감동도 잠시, 숙래 부부가 쎄시봉 시절 서로의 첫인상을 묻자 조영남은 망설임 없이 "해괴망측했고 웬 그지(?)가 왔나 싶었다"라며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송창식은 남루했던 행색을 인정하며 가난으로 어려웠던 시절을 이야기를 터놓았다.

이어 네 사람은 숙래 부부의 결혼식과 함 들어오는 날의 영상을 감상하며 그 당시 추억 속으로 빠져들었는데, 별안간 영상 속에서 젊은 시절의 최양락이 등장해 만취 상태로 한결같은 막춤 실력을 보여 큰 웃음을 안겼다.

/사진='1호가 될 순 없어'

송창식은 약속대로 30년 전 부르기로 했던 축가 '우리는'을 열창하는가 하면 사상 최초로 조영남과 듀엣곡을 불러 놀라움을 자아냈다. 임미숙은 30년 만에 듣게 된 축가와 조영남, 송창식의 듀엣곡에 눈물을 보였고, 이를 지켜보던 스튜디오 역시 눈물바다가 되었다는 후문이다.

조영남, 송창식과 함께한 숙래 부부의 리마인드 웨딩 2탄은 28일 오후 10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확인 할 수 있다.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