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동아

박명수 "연예인 학폭 거짓말, 이 바닥 떠야" [종합]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입력 2021. 02. 26. 21:02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명수 학폭 의혹 불거진 연연예들에게 일침
"학폭 의혹 놓고 거짓말, 연예계 떠야 한다"
박명수 과거 '학폭 피해자'임을 밝혀 화제

[동아닷컴] 개그맨 박명수가 학폭(학교 폭력)에 대해 또다시 일침에 가했다.

26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는 최근 문화예술체육계(연예계 포함)에 불어닥친 학폭 의혹을 주목했다.

앞서 박명수는 지난 방송에서 “학교 내 폭력은 없어져야 한다. 나도 돈도 뺏겨보고 많이 맞아봤다. 가방, 신발, 돈을 다 뺏기고 삼색 슬리퍼를 신고 진흙탕을 걷다가 선생님을 만나서 이야기했다. 그 선생님이 야구방망이를 들고 그 친구들을 찾으러 다닌 적 있다. 당한 분들이 많은데 이야기를 안 하는 것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기가 과거에 그런 짓을 안 한 척하는 사람이 있다. SNS에 청렴결백하고 후배들을 사랑한다고 이야기하는 사람이 있다. 그따위 짓을 하면 안 된다”며 “운동하다 어떤 친구가 나태하고 실력이 없으면 다른 거 하라고 하면 된다. 왜 때리냐. 사람이 사람을 손찌검하고 때리는 건 절대 안 된다. 많이 맞아본 입장이라 할 이야기는 많지만 여기까지 하겠다”고 이야기했다.

그리고 이날 다시 학폭 이야기가 주제로 나왔다. 전민기 한국인사이트연구소 팀장은 “지난주 박명수 씨가 학폭 피해자임을 밝혀 보도가 많이 되더라”고 운을 뗐다. 박명수는 “예전에 학교 다닐 때 이런 친구들이 꽤 있었다. 정신 차려야 한다”고 말했다.

전민기는 “그런데 그사이에 체육계 학폭이 연예계 학폭 의혹으로 번졌다. 학폭 의혹을 놓고 ‘진짜다’, ‘아니다’ 논란이 가열되는 모습”이라고 했다. 박명수는 “한 번만 때리는 친구는 없다. 한번 때린 친구들은 또 때린다. (그 친구들은) 정신 차려야 한다. 미성년자일 때, 철없을 때 실수할 수 있다. 하지만 진심 어린 사과는 해야 한다. 피해자 입장에서는 (사과가) 와 닿지 않기 때문에 화가 나는 거다. 거짓말하면 이 바닥에서 떠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명수는 “어릴 땐 왜 그렇게 돈을 뺏어갔는지 모르겠다. 안 가면 되는데, (그들이 있는 곳을 지나서) 가게 된다. 달리기도 느려서 꼭 뺏겼다”며 “체육이나 연예계 쪽도 (폭력을) 관행처럼 해왔다는 건 변명이다. 아이들이 피해를 보지 않도록 확실하게 해야 한다. 아이들이 겁내서 학교에 못 가면 안 되지 않느냐”고 일갈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