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엑스포츠뉴스

조영구 "주식 16억 5천 등 손해만 35억..♥신재은 눈물" (컬투쇼)[종합]

이슬 입력 2021. 02. 26. 16:5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슬 인턴기자] 조영구가 주식, 투자 등으로 35억 손해를 봤다고 털어놨다.

26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손해사정史(사) 코너에 방송인 조영구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DJ 김태균은 게스트 조영구를 "손해계의 거물급"이라며 "이봉원과 함께 섭외 1순위였다"라고 소개했다. 왜 출연하는지 몰랐다는 조영구는 김태균의 말에 "직설적으로 하면 마이너스 손들 아니냐"며 웃었다.

"인터넷에 '조영구 손해'라고 치면 주식 손해가 가장 많다"는 김태균에 조영구는 "주식, 투자 등 손해를 많이 봤다. 돈 관리를 제대로 했으면 빌딩 하나는 가졌을 것"이라고 자신의 손해를 밝혔다.

조영구는 "주식은 16억 5천, 빌려주고 못 받은 돈은 8억, 투자해서 못 받은 건 10억 정도 된다. 합치면 35억 정도"라고 손해 액수를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아파트 두 채를 분양받았던 조영구는 "전세금 6억이 생겨 그 돈으로 주식을 했다. 지인이 2000만 원만 보내달라고 해서 돈을 보냈는데 1000만 원을 벌었다. 돈을 이렇게 쉽게 벌 수 있을 줄 몰랐다"라며 주식을 시작한 계기를 밝혔다.

이어 "200만 원 주고 주식 정보를 샀다. 그 후 4억 정도 날렸다. 본전 찾으려고 안 먹고, 안 쓰고, 보일러 돌리는 게 아까워서 정기장판을 틀면서 아꼈다. 통장에 돈이 없고 생활이 어려워지니 아파트 두 채도 다 팔았다"라며 "아내도 주식에 빠져 있는 나를 보고 울었다"라고 전했다.

또 조영구는 자신 때문에 김구라도 손해를 봤다며 "김구라가 인기가 없을 때 제가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얘를 돈 벌게 해주고 싶었다"라며 김구라에게 정보를 줬다고 털어놨다.

김구라의 투자 결과에 대해 조영구는 "제가 주는 정보는 잘 안 되더라"라며 답을 대신했다. 조영구는 "구라 때문에 상처를 많이 받았다"라고 덧붙였다. 김구라는 한 방송에서 조영구 때문에 1000만 원 손해를 봤다고 밝힌 적 있다.

조영구는 주식을 손절 못 했던 이유에 대해 "돈을 잃었기 때문에 찾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한편, 조영구는 11살 연하의 쇼호스트 출신 신재은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 1명을 두고 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채널A '아이콘택트' 방송 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