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뉴스엔

조영구 "주식 16억 5천, 투자 10억 날려..빌려주고 못 받은 돈 8억"(컬투쇼)

서유나 입력 2021. 02. 26. 15:22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유나 기자]

조영구가 그동안 본 손해 액수를 밝혔다.

2월 26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 손해사정史(사)에는 스페셜 DJ 박성광, 방송인 조영구가 함께했다.

이날 김태균은 조영구를 "손해계의 거물급"이라고 소개했다. 조영구는 "작가가 사전 인터뷰를 하는데 여긴 없더라. 뭐 때문에 부르는지도 모르고 나왔다"고 너스레, 자신이 이봉원과 함께 섭외 1순이였다는 말에 "직설적으로 하면 마이너스 손들 아니냐"며 웃었다.

조영구는 최근 근황에 대해 "대한민국 행사 제가 왕이다. 행사 제일 많이 한다. 요즘 못한다. 방송 섭외가 오는 건 다하고 있다. 아내 얘기도 많이 하고 있다. 좋은 얘기만 하니 안 불려주니 흉을 봤다. 돈을 손에 쥐어줬더니 열심히 하라더라. 역시 돈은 가족에게 웃음을 주는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조영구는 "주식으로는 16억 5천 정도, 빌려주고 못 받은 돈은 8억 정도, 투자해서 못 받은게 10억이다"이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조영구는 안 먹고 안 써 집 2채를 분양 받았다가 전세금 6억을 쥐고, 이후 주식에 빠진 사실을 밝혔는데. 조영구는 "주식하는 친구가 2천만 원만 넣으라고 해서 보름만에 1천만 원을 벌었다. 돈을 이렇게 쉽게 버나 싶더라. 그 후 친구에게 200만 원을 주고 정보를 달라고 했다. 4억 정도를 날렸다. 주식 한다고 아파트 두 채도 다 날렸다"고 말을 이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사진=뉴스엔DB)

뉴스엔 서유나 stranger77@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