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경향

박명수, 학폭 논란 언급 "거짓말했다면 연예계 떠나길"

황채현 온라인기자 hch5726@kyunghyang.com 입력 2021. 02. 26. 13:23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경향]

박명수 인스타그램


방송인 박명수가 최근 불거진 연예·체육계 학교 폭력 논란에 입을 열었다.

26일 방송된 KBS 쿨FM 라디오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선 박명수가 전민기 한국인사이트연구소 팀장과 ‘검색N차트’ 코너를 진행했다.

이날 방송에서 두 사람은 최근 학교폭력 논란에 대해 알아봤다. 전민기는 “지난 주 박명수 씨가 학교폭력 관련 언급으로 기사가 엄청 많이 보도됐다”고 말하자 박명수는 “예전에 학교다닐 때 이런 친구들이 꽤 있었다. 정신차려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박명수는 19일 방송된 ‘박명수의 라디오쇼’에서 학창 시절 학교폭력 피해자였음을 언급한 바 있다. 당시 박명수는 “저도 돈도 뺏겨보고 많이 맞아봤다. 가방, 신발, 돈을 다 뺏기고 삼색 슬리퍼를 신고 진흙탕을 걸었다”고 고백했다.

전민기는 “주말 사이에 체육계 학폭(학교폭력)이 연예계 학폭으로 번졌다. 진짜다, 아니다 논란이 있다”고 전했다. 이에 박명수는 “한번 때리고 마는 친구는 없다. 한번 때린 친구들은 또 때린다. 정신 차려야 한다”며 “미성년자일 때, 철없을 때 실수할 수 있다. 하지만 진심 어린 사과는 해야 한다. 피해자 입장에서는 (사과가) 와 닿지 않기 때문에 화가 나는 것이다. 학교폭력을 안 했다고 거짓말하면 이 바닥에서 떠야 한다”고 밝혔다.

또 박명수는 학교폭력 피해를 입었을 당시를 회상하며 “그때는 왜 그렇게 돈을 뺏었는지 모르겠다. 안 가면 되는데 가게 된다. 달리기도 느려서 꼭 뺏겼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체육이나 연예계도 (폭력을) 관행처럼 해왔다는 건 변명”이라며 “아이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확실하게 해야 한다. 아이들이 겁내서 학교를 못 가면 안되지 않나”고 일침을 가했다.

한편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폭로된 (여자)아이들 수진, 배우 박혜수 등 연예인 학교폭력 논란이 이슈되고 있다.

황채현 온라인기자 hch5726@kyunghyang.com

< 저작권자(c)스포츠경향.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