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한국경제

하니 해명 "'사랑하는 사람 있다' 발언은 연애와 관련 없어"

장지민 입력 2021. 02. 25. 18:38

기사 도구 모음

걸그룹 EXID 출신 배우 하니(안희연)가 라디오 방송에서 사랑하는 사람이 있냐는 질문에 "있다"고 답해 화제를 모았다.

 이날 방송에서 하니는 올해 30대가 된 것에 대해 "더 많이 사랑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 나, 세상, 다른 사람들도 사랑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하니 '철파엠'서 "사랑하는 사람 있다" 발언
이후 불거진 열애설에 "주위 사람들 사랑한단 의미" 해명
하니 열애설 해명 / 사진 = 한경DB


걸그룹 EXID 출신 배우 하니(안희연)가 라디오 방송에서 사랑하는 사람이 있냐는 질문에 “있다”고 답해 화제를 모았다. 

하니는 25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김영철의 파워FM’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하니는 올해 30대가 된 것에 대해 “더 많이 사랑하는 사람이 되고 싶다. 나, 세상, 다른 사람들도 사랑할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이후 DJ 김영철이 “지금 사랑하는 사람이 있냐”고 묻자 그는 “네. 있다”고 답했다. 이 발언 때문에 일각에서는 하니가 열애 중인 것이 아니냐는 의문을 품었다. 

이에 소속사 써브라임 아티스트 에이전시 측은 "하니는 열애 중이 아니다"라며 "해당 발언은 연애와 관련이 없다. (하니가) 자신을 비롯한 주위 사람들을 사랑하고 있다는 의미로 대답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하니는 최근 배우로 전향해 현재 웹드라마 ‘아직 낫서른’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s 한경닷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