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한국일보

소지섭 측 "넷플릭스 '모범가족' 제안 받고 긍정 검토" [공식]

이호연 입력 2021. 02. 24. 14:28

기사 도구 모음

배우 소지섭 측이 넷플릭스 '모범가족' 출연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

소지섭 소속사 피프티원케이 측 관계자는 24일 본지에 "소지섭이 넷플릭스 '모범가족' 출연을 제안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만약 소지섭의 출연이 확정되면 소지섭은 '모범가족'을 통해 2018년 방송된 MBC '내 뒤에 테리우스' 이후 약 3년 만에 드라마로 시청자들과 만나게 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소지섭 측이 넷플릭스 '모범가족' 출연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 한국일보 DB

배우 소지섭 측이 넷플릭스 '모범가족' 출연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이다.

소지섭 소속사 피프티원케이 측 관계자는 24일 본지에 "소지섭이 넷플릭스 '모범가족' 출연을 제안 받고 긍정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만약 소지섭의 출연이 확정되면 소지섭은 '모범가족'을 통해 2018년 방송된 MBC '내 뒤에 테리우스' 이후 약 3년 만에 드라마로 시청자들과 만나게 된다.

'모범가족'은 붕괴 직전의 평범한 가족에게 살벌한 마약조직이 개입되면서 생기는 일을 그린 작품으로 알려졌다. '좋아하면 울리는 2' 김진우 PD가 연출하며, 정우가 출연을 제안 받고 검토 중인 작품으로도 알려져 있다. 소지섭과 정우의 만남이 성사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소지섭의 차기작은 영화 '자백'과 '외계인'(가제)으로 알려져 있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