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아내의 맛' 홍현희 "제약회사 재직 시절, 영어 메일 쓴 여자"

서지현 입력 2021. 02. 24. 08:04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서지현 기자]

홍현희가 엘리트 면모를 뽐냈다.

2월 23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서수연-이필모 부부의 하루가 그려졌다.

이날 서수연은 실내 디자인 전공으로 대학원 졸업을 위해 논문을 작성해야 한다는 근황을 밝혔다. 이어 아들 담호를 육아하며 노트북을 두들기며 바쁜 하루를 보여줬다.

이 가운데 장영란은 "원래 노트북 같은 건 가짜로 치는 거 아니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이휘재는 "장영란은 독수리 타자 아니냐"며 "홍현희는 잘하는 편이냐"고 물었다.

이를 들은 홍현희는 "제약회사에 다닐 때 영어로 메일 쓴 여자다. PPT도 제가 다 만들어서 과장님한테 컨펌받았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그러나 박명수는 "PPT가 무슨 약자냐"고 기습 질문을 날렸다. 이에 홍현희는 "제가 그거까지 알아야 해요? 이미 자료 만드는 것만으로도 스트레스받는데"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뉴스엔 서지현 sjay0928@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