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루카' 김래원, 이다희X아이 납치한 김성오에 '분노 폭발' [전일야화]

이이진 입력 2021. 02. 24. 06:55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루카 : 더 비기닝' 김래원과 이다희가 아이를 낳았다.

23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루카 : 더 비기닝' 8회에서는 하늘에구름(이다희 분)이 지오(김래원)의 아이를 출산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하늘에구름은 살인 누명을 썼고, 지오를 따라 목장에서 숨어 지냈다. 하늘에구름은 지오의 곁을 떠나려고 했지만 행복한 일상을 보내다 하루하루 미뤄졌고, 그 가운데 지오의 아이를 임신했다.

하늘에구름은 테스트기를 통해 임신 사실을 확인했고, 지오는 하늘에구름을 끌어안고 기뻐했다. 더 나아가 지오는 스스로를 괴물이라고 부르며 걱정했고, 앞으로 태어날 아이가 하늘에구름을 닮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하늘에구름은 "너 괴물 아니야. 그러니까 우리 아기도 괴물 아닌 거야"라며 다독였고, 지오는 "나처럼 살게 안 만들 거야. 세상을 다 부숴서 새로 만드는 일이 있어도 나처럼 살게 안 만들어"라며 다짐했다. 하늘에구름은 "그럴 리 없어. 괴물은 생각이 만들어내는 거야"라며 위로했다.


또 지오는 출산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원이(안창환)를 통해 신분 세탁했다. 원이는 중국인의 신분증을 위조해줬고, 지오는 출생 신고를 하기 위해 한국인 신분증을 구해달라고 부탁했다.

하늘에구름은 무사히 출산했고, 지오는 한국인 신분증을 구했다는 소식을 듣고 곧바로 원이를 만나러 갔다.

그 사이 하늘에구름은 뉴스에서 자신의 부모로 추정되는 유골이 발견됐다는 소식을 접했다. 하늘에구름은 고압 전류 때문에 사망했다는 이야기를 듣고 지오를 의심했다.

결국 하늘에구름은 강력팀으로 전화를 걸었다. 김유철(황재열)이 전화를 받았고, 하늘에구름은 "저 아니에요. 제가 아니었어요"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김유철은 최진환(김상호)의 눈치를 살피며 자신의 휴대폰으로 전화를 다시 통화했다.

김유철은 하늘에구름을 믿는다고 밝혔다. 하늘에구름은 "하나만 여쭤볼게요. 하영재 사건 어떻게 된 거예요? 진짜 고압 전류 때문에 사고 난 거 맞아요?"라며 걱정했고, 유골 유전자 샘플을 구해달라고 부탁했다.


최진환(김상호)은 김유철의 행동을 수상하게 여겼고, 어디론가 전화를 걸어 김유철의 통화 기록을 조사해 보라고 귀띔했다.

이후 이손은 하늘에구름이 입원한 병원을 찾아냈다. 이손은 아이를 안고 하늘에구름을 협박했고, 하늘에구름은 아이를 지키기 위해 자발적으로 이손에게 납치됐다.

지오는 뒤늦게 하늘에구름이 퇴원했다는 것을 알고 충격에 빠졌고, CCTV를 통해 이손을 따라 병원을 빠져나갔다는 것을 알았다.

특히 지오는 전류를 일으키며 분노해 극의 긴장감을 높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저작권자 ⓒ 엑스포츠뉴스 (xportsnews.com)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