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마이데일리

'이달의소녀 츄' 학폭 폭로자 "과장이었다, 죄송"..글삭제+사과 [종합]

입력 2021. 02. 23. 22:55 수정 2021. 02. 23. 22:58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걸그룹 이달의 소녀 멤버 츄(본명 김지우·22)의 학폭(학교폭력) 의혹을 최초 제기한 폭로자가 사과했다.

23일 포털사이트 네이트 '판' 게시판에는 "이달소 츄 학폭 폭로자입니다"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이달의 소녀 츄 학폭 폭로글을 처음 썼던 인물이라고 밝힌 이 네티즌은 "제가 적었던 모든 내용은 과장된 내용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이 네티즌은 "저는 학창시절 김지우와 사이가 별로 좋지 않았고, 그 뒤 시간이 흐르다보니 기억이 각색되고 변한 것 같다"면서 "처음 글을 쓰고 뭔가 잘못 되었다고 느꼈을 때 글을 내렸어야 했는데 저의 잘못된 판단으로 이렇게까지 오게 되었다. 모든 것은 제가 부족한 탓"이라며 이달의 소녀 츄를 비롯해 그룹 멤버들, 소속사, 팬들에게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더불어 이 네티즌은 "학폭과 관련된 다른 모든 글들은 삭제하겠다"며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 일이 이렇게 커질 거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 다시 한 번 이달소 츄에게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한편 이날 이달의 소녀 츄의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학폭 루머가 확산되자 보도자료를 배포해 "당사는 최초 이달의 소녀에 대한 유포 내용을 접하고 최선을 다해 이의 사실관계부터 먼저 규명해보고자 노력하였다"며 "해당 멤버와의 깊이 있는 면담은 물론 소속사가 확인할 수 있는 모든 정황 및 상황들을 정리한 끝에 다음과 같은 입장을 명확하게 말씀드린다. 온라인상의 이달의 소녀와 관련한 내용은 악의적이고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달의 소녀 츄의 소속사는 "소속 아티스트 이달의 소녀에 대한 무분별한 허위 사실 유포를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하였고,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고자 24일 법무법인 광장을 통해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죄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며 "소속 아티스트의 실명을 거론하며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악의적인 글이 확인되고 있기에 증거자료를 확보하여, 관련 유포자에 대해 강경 대응을 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