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TV리포트

'미스 몬테크리스토' 최여진, 이소연 실종 조작하고 초음파 사진 태웠다[종합]

이혜미 입력 2021. 02. 23. 20:32

기사 도구 모음

최여진이 이소연의 추락을 실종으로 꾸며 세상에 알렸다.

이소연의 임신을 감추고자 초음파 사진을 태우는 악행도 저질렀다.

23일 방송된 KBS 2TV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선 세린(이다해 분)과 작당해 은조(이소연 분) 사건을 실종으로 꾸미는 하라(최여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결국 이들은 별장으로 돌아와 약에 대한 흔적을 지우고 실종신고를 접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이혜미 기자] 최여진이 이소연의 추락을 실종으로 꾸며 세상에 알렸다. 이소연의 임신을 감추고자 초음파 사진을 태우는 악행도 저질렀다.

23일 방송된 KBS 2TV ‘미스 몬테크리스토’에선 세린(이다해 분)과 작당해 은조(이소연 분) 사건을 실종으로 꾸미는 하라(최여진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은조가 끝내 다리 밑으로 추락한 가운데 패닉 상태에 빠진 하라는 “내가 무슨 짓을 한 거지?”라고 자책했다.

그러나 이도 잠시. “우리 은조한테 가봐야 하지 않아?”란 세린의 물음에 그는 “정신 차려. 지금 가봐야 소용없어. 비 때문에 강물 금방 불어날 텐데 너까지 끝이야. 우리까지 끝이라고”라며 호통을 쳤다.

이도 모자라 “잊었어? 네가 방금 은조한테 약 먹인 거 말했잖아. 은조 살아 돌아와선 안 돼. 그렇게 되면 우리가 한 짓이 알려진다고. 그럼 나랑 모두 끝장이야. 어떤 상황인지 똑바로 봐. 지금부터 우린 은조를 살해한 공범이야”라고 독하게 덧붙였다.

결국 이들은 별장으로 돌아와 약에 대한 흔적을 지우고 실종신고를 접수했다. 뒤늦게 소식을 듣고 달려온 선혁과 가족들은 절규했다. 그들 앞에서 하라는 실신한 척 연기를 했다.

공황상태에 빠진 세린에겐 “엄살 부리지 말고 마음 단단히 먹어. 넌 나보다 더 은조가 살아 돌아오지 않길 바라야 하잖아. 그러니까 연기 잘해. 애초에 네가 그 약 얘기만 안 했어도”라고 거듭 경고했다.

발끈한 세린은 “그래서 다 내 탓이란 거야? 시킨 건 너잖아. 선혁 오빠도 모르는데 넌 어떻게 은조 오빠가 임신한 걸 안 거야?”라 따져 물었으나 하라는 “은조 임신한 거 우리는 모르는 거야”라고 일축했다. 한술 더 떠 은조가 감춘 초음파 사진을 찾아 태웠다.

한편 오랜 수식에도 은조는 발견되지 않았고, 끝내 수색이 중단된 가운데 선혁은 “이렇게 포기하면 안 되잖아요. 저기 어딘가에 있을 텐데 분명히 우리 기다리고 있을 텐데”라며 울부짖었다.

이어진 예고편에선 시신이 돼 돌아온 은조와 극단적 선택을 하는 선혁의 모습이 그려지며 이후 전개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켰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 / 사진 = ‘미스 몬테크리스토’ 방송화면 캡처

저작권자 ⓒ 파이미디어 TV리포트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