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조세호, 절친 남창희 대신 구썸녀 김승혜 선택..흔들린 우정(미라)

박정민 입력 2021. 02. 23. 18:02

기사 도구 모음

조세호가 구썸녀 김승혜 전화만 받는 절묘한 상황이 연출돼 웃음을 안겼다.

방송 말미 김승혜가 조세호에게 다시 전화를 걸었고, 조세호와 연결돼 폭소케 했다.

김승혜는 라디오 방송 중임을 밝히며 "왜 남창희 씨 전화는 안 받았나"라고 물었고, 조세호는 "부재중이 쌓여있는데 승혜 씨 이름이 떠서 전화를 받았다. 오해를 풀었으면 좋겠다. 문자 보낼 게 있어서 휴대폰을 들었는데 전화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정민 기자]

조세호가 구썸녀 김승혜 전화만 받는 절묘한 상황이 연출돼 웃음을 안겼다.

2월 23일 방송된 KBS cool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라디오'에서는 김승혜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승혜는 자신을 '조세호 구썸녀'로 소개했다. 그러면서 "다들 물어보길래 그냥 이렇게 말하고 다닌다. 진짜 썸을 탄 게 아니기 때문에 이렇게 말할 수 있는 것 같다"고 웃었다.

윤정수는 "유재석 씨가 이야기해서 우량주가 됐다"며 김승혜를 치켜세웠다. 남창희는 "김승혜 씨가 대세가 됐고, 미스터 라디오가 아직도 한다는 게 놀랍다"고 말했다.

김승혜는 "(미라) 작가님이 전화 오셔서 나와달라고 하셨는데 저 혼자 나간다고 해서 신기했다"고 전했다. 이를 들은 남창희는 "승혜 씨가 세호에 대해 이야기할 게 많다고 먼저 나오고 싶다고 했다. 있다가 세호 씨한테 전화 연결해보겠다"고 말했다.

방송 중 남창희는 조세호에게 전화를 걸었지만 받지 않았다. 방송 말미 김승혜가 조세호에게 다시 전화를 걸었고, 조세호와 연결돼 폭소케 했다. 조세호는 김승혜에게 미팅 중이었다며 자초지종을 설명했다. 김승혜는 라디오 방송 중임을 밝히며 "왜 남창희 씨 전화는 안 받았나"라고 물었고, 조세호는 "부재중이 쌓여있는데 승혜 씨 이름이 떠서 전화를 받았다. 오해를 풀었으면 좋겠다. 문자 보낼 게 있어서 휴대폰을 들었는데 전화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남창희는 "끝 곡으로 '흔들린 우정'이 나갈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방송 끝 곡으로 남창희가 요청한 '흔들린 우정'이 흘러나와 끝까지 웃음을 안겼다.

(사진=KBS cool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라디오' 보이는 라디오 캡처)

뉴스엔 박정민 odul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