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스포츠동아

현아도 '학폭' 의혹.."정리 중"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입력 2021. 02. 23. 10:46

기사 도구 모음

가수 현아도 '학폭'(이하 '학폭') 의혹에 휩싸였다.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아야 난 너한테 먼저 연락 올 줄 알았어 너가 학교폭력 최초 가해자 아니야?'라는 제목의 폭로글이 게재됐다.

해당 게시물의 작성자는 "증거는 다 사라졌지만 아직도 기억난다. 울화통이 터진다"면서 초등학교 5학년 축제 당시 현아에게 뺨을 맞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아의 초등학교 졸업사진을 증거로 공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현아도 ‘학폭’ 의혹…“정리 중”

가수 현아도 ‘학폭’(이하 ‘학폭’) 의혹에 휩싸였다.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아야 난 너한테 먼저 연락 올 줄 알았어 너가 학교폭력 최초 가해자 아니야?’라는 제목의 폭로글이 게재됐다. 해당 게시물의 작성자는 “증거는 다 사라졌지만 아직도 기억난다. 울화통이 터진다”면서 초등학교 5학년 축제 당시 현아에게 뺨을 맞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현아의 초등학교 졸업사진을 증거로 공개했다.

이와 관련해 현아의 소속사 피네이션 측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해당 사안 정리 중”이라고 말을 아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저작권자(c)스포츠동아.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